'선녀들' 김종민, 윤일병 사망 사건에 "고문 아니냐" 분노


가수 김종민이 ‘윤 일병 사망 사건’ 진실에 분노했다.

31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는 군대 내 문제를 사실적으로 드러내 화제를 모은 드라마 'D.P.'를 소환하며, 드라마보다 더한 '현실판 D.P.'를 이야기한다.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은 2014년 윤 일병 사망 사건을 재조명할 예정이다.

이날 '선녀들'은 야만의 시대라고 할 정도로 폭언과 폭행이 난무한 군대 이야기에 충격을 금치 못한다. 그 중에서도 윤 일병 사망 사건은 가해자들의 고의적인 은폐, 허위 진술로 단순 사고로 묻힐 뻔했다가, 4개월 만에 처참한 죽음의 진실이 드러나 모두를 충격에 빠뜨린 사건이다.

'선녀들'은 윤 일병 사망 사건 속으로 들어가 그 진실을 파헤친다. 사건 하루 전으로 돌아간 '선녀들'은 윤 일병이 감당해야 했던 끔찍한 가혹 행위에 대해 이야기한다고. 윤 일병이 사망하던 그날의 전말을 듣던 김종민은 "이 정도면 고문 아니에요?"라고 분노하는 모습을 보인다. 여기에 이를 집단적으로 은폐한 사실에 김종민은 울컥한다고 해, 세상에 감춰졌던 그날의 진실은 무엇인지 관심을 더한다.

무엇보다 '선녀들'은 스페셜 마스터들과 윤 일병 사망 사건을 다양한 시각으로 재조명한다. 영화 ‘재심’,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의 모델이 된 재심 전문 변호사 박준영이 ‘법률 마스터’로 함께해 기대를 높인다. 박준영 변호사는 그가 바라본 윤일병 사망 사건을 진솔하게 풀어낸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