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볶이집 그 오빠'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배우 이이경이 아픈 경험담을 공개한다.

오는 11월 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 ‘떡볶이집 그 오빠’에서는 지석진, 김종민, 이이경과 특별한 인연을 가진 손님들이 대거 등장한다.

이날 지석진, 김종민, 이이경은 영업 준비를 하며 인생사를 되돌아본다. 먼저 맏형 지석진은 “내 전성기는 김종민과 예능 ‘여걸식스’를 했을 때”라며 추억에 젖는다. 이때 막내 오빠 이이경이 쓰라렸던 경험담을 고백하며 시선을 집중시킨다.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태양의 후예’, ‘검법남녀’부터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까지 많은 흥행작에 출연한 이이경이 겪었던 반전 경험담이 두 형을 놀라게 한다고.

이이경은 “과거 작품 미팅을 위해 PD님을 만난 적이 있다”고 운을 떼며 이야기를 시작한다. 당시 이이경이 출연하면 작품이 흥행한다는 소문이 방송가에도 파다하게 퍼졌던 상황. 이이경은 “그때 PD님이 던진 ‘한마디’를 끝으로 대사 한 줄도 못 읽고 나왔다”며 굴욕담을 전한다.

믿을 수 없는 이야기에 지석진, 김종민마저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지석진은 “진짜 열 받는다”며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김종민 또한 인상을 팍 쓰며 아픔에 위로한다고 해 두 형을 분노에 휩싸이게 한 이이경의 경험담에 이목이 집중된다.

‘떡볶이집 그 오빠’는 11월 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