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원 더 우먼' 방송 화면.
사진=SBS '원 더 우먼' 방송 화면.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에서 이하늬와 이상윤이 진서연으로부터 탈출을 시도하는 강미나(이화겸 분) 앞에 극적으로 등장,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긴박감을 선사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원 더 우먼’ 14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17.7%, 전국 시청률 16.9%, 순간 최고 시청률은 20.6%를 기록하며 다시 한 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토요일 전 채널 미니시리즈 1위, 12회 연속으로 주간 전체 미니시리즈 1위에 이름 올렸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도 5.6%로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성혜(진서연 분)가 조연주(이하늬 분) 할머니 뺑소니 사건에 이어, 한승욱(이상윤 분) 아버지 한강식(박지일 분)을 죽인 진범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한성혜의 새 비서 김은정(이화겸 분)이 강미나였다는 대반전으로 극강의 소름을 자아냈다.

극 중 한성혜는 사건 당일 한주 공장 사무실에서 한강식과 회계장부로 몸싸움을 벌이던 중 악에 받쳐 세게 밀어냈고, 이에 뒤로 넘어진 한강식은 책상 모서리에 머리를 부딪쳐 쓰러지면서 죽음을 맞았다. 이후 한성혜가 자신의 치부를 숨기기 위해 정도우(김봉만 분)에게 무조건 해결하라고 말한 뒤 차 키를 가지고 자리를 떠났던 것. 결국 한성혜가 조연주 할머니 뺑소니 사건뿐만 아니라 한승욱 아버지 한강식을 죽게 한 범인이라는 것이 드러나면서 충격을 안겼다.

이런 가운데 조연주가 류승덕(김원해 분) 검사장실에서 찾은 USB 안에는 14년 전 한주 공장에서 있었던 한성혜의 CCTV 장면이 있었고, 이를 보게 된 조연주와 한승욱은 경악한 채 말을 잇지 못했다. 결정적 증거를 손에 쥔 조연주와 한승욱은 재심 신청을 결심했지만, 이때 조연주가 ‘강미나 사칭’ 혐의로 강은화(황영희 분)로부터 고소를 당하면서 정직 2개월 처분을 받았다. 더욱이 한성혜는 아버지 한영식을 구속시킨 후 한주그룹 회장 대행에 나섰고, 류승덕이 가지고 있는 증거가 당시 공장 복도 CCTV라고 추측하면서 정도우를 범인으로 자수하게 만들었다.

‘강미나 사칭’ 건으로 기자들이 몰려들자 집에서 꼼짝없이 갇히게 된 조연주와 한승욱은 우편물에서 한주그룹의 치부와 증거가 담긴 USB 하나를 발견했다. 하지만 조연주와 한승욱은 발신인을 찾기 위해 족뱅이 배달부와 옷을 바꿔 입고 우체통 근처까지 향했지만 아무런 단서도 찾지 못했던 터. 이에 조연주는 “그냥 가장 중요한 답 하나를 찾으면 되지 않을까? 강미나 그 여자를 찾는 거”라며 “한성혜의 약점을 알았기 때문에 도망칠 수밖에 없었던 사람. 그래서 한성혜가 있는 한 평생 안전하지 않은 사람, 그리고 유전자 검사 결과를 조작할 수 있는 강미나의 검체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이라고 한성혜 주변에 새로 나타난 사람에 대해 골똘히 생각했다.

같은 시각, 한성혜는 비서 김은정에게 위스키 한 잔을 제안하며 마주 앉았고, 김은정이 준비해 온 음식을 보며 “내가 좋아하는 견과류만 골라 담았네. 참 센스 있어. 정말 센스 맞아?”라고 물어 김은정을 당황케 했다. 김은정을 강미나로 확신한 한성혜는 친자 검사와 그동안 수상한 행적을 모두 언급했고, 오해였다는 김은정에게 앞에 놓인 땅콩을 먹어보라고 했다. 김은정이 망설임 없이 땅콩을 입에 넣자, 한성혜는 김은정의 머리카락으로 한 친자 검사지를 꺼내 던지며 “복수라도 하려고 나타난 거야? 넌 내가 아직도 나쁘다고 생각하니? 날 속이고 있던 사람이 누군데”라고 분노를 터트렸다. 이에 김은정이 문밖으로 뛰쳐나가자, 한성혜는 김은정을 잡으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탈출하던 도중 삼거리파와 마주한 김은정이 땅콩 알레르기 증상으로 목을 부여잡은 순간, 한승욱이 나타나 삼거리파를 막아섰던 터. 이어 주차장으로 달려간 김은정 앞에 차 한 대가 달려들면서 헤드라이트가 번쩍하자, 과거 해외로 몸을 숨겼던 강미나가 수술대에 올라 “지긋지긋한 인생 이제 끝이다. 지금과 완전히 다른 얼굴이기만 하면 돼. 아무도 나를 알아볼 수 없는 완전히 다른 새 얼굴”이라며 얼굴 성형을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한성혜의 새로운 비서로 들어온 김은정이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게 바꾼 후 돌아온 강미나였던 것. 그리고 이내 강미나 앞에 멈춰 선 차에서 조연주가 나타나, “타요! 강미나 씨”라고 소리치는 ‘극적 등장’ 엔딩이 담기면서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터트렸다.

‘원 더 우먼’ 15회는 오는 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