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하얘져 있을 것"
남편과 만나 기분 '업'
"옷과 상반된 행동"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영상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영상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안영미가 기분 좋은 모습을 보였다.

30일 밤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원슈타인, 이승윤, 안영미가 출연했다.

안영미는 오프닝부터 남다른 분위기를 보였다. 옆에 앉은 원슈타인은 안영미의 모습을 신기하게 지켜봤고, 양세형은 "방송 끝날 때쯤이면 머리가 하얘져있을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은이는 "안영미가 왜 이렇게 신났는지 안다. 혼인신고를 하고, 직장 문제 때문에 남편이 미국에 갔다. 그런데 얼마 전에 남편이 한국에 왔다"라며 8개월 만에 남편과 만났다고 말했다.

안영미는 "사실 조신 모드로 옷도 차분하게 입고 왔는데"라고 말했고, 양세형은 "전혀 상반된 행동을 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