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시 앞 '귀신' 등장
"귀신 보면 모두 죽어"
남긴 표식, 전지현 발견할까
'지리산' / 사진 = tvN 영상 캡처
'지리산' / 사진 = tvN 영상 캡처


'지리산' 산을 떠도는 귀신의 정체는 주지훈이었다.

30일 밤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 3회에는 서이강(전지현 분)이 산 속의 진실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2회에서는 이다원(고민시 분) 앞으로 귀신이 나타나는 충격 엔딩으로 시선을 끌었다. 그의 정체에 대해 모두 궁금했던 상황.

이날 한 등산객은 "28개의 세계, 종이 울리면 사람이 사는 세상과 귀신이 사는 세상이 열리면서 귀신이 나오는 거지"라며 귀신을 언급했다. 이어 주점의 주인은 "약초꾼 아저씨한테 들은 얘기인데, 온 몸이 피투성이인데 그 남자 귀신을 본 사람들은 모두 다 죽었다는 거야"라며 소문을 전했다.

이어 판초의를 입은 귀신은 "이강 선배"라고 말하며 서이강과 강현조(주지훈 분)만이 알고 있는 산 표식을 남겼다. 그의 얼굴 또한 주지훈이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