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옥, '불후' 출연
대세 드라마에 등장
이찬원 향한 '애정'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배우 김영옥이 '오징어 게임'에 대해 전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는 연기 경력 64년차 배우 김영옥이 출연했다.

MC 김신영은 김영옥의 최근 출연작 '오징어 게임' , '갯마을 차차차', '지리산', '신사와 아가씨' 등을 언급하며 인기 작품에 모두 나왔다고 전했다.

김영옥은 "동업자들에게 미안하다"라며 "어부지리로 이정재의 어머니 역할을 해서 그렇지 많이 나오지는 않았다. '오징어 게임'은 이게 뭐지? 싶었다. 그런데 국위선양이 될 정도다. 놀라운 일이다"라며 '오징어 게임'의 인기를 언급했다.

또 김영옥은 "이번에는 좀 쉬어야겠다고 하면서도 어떤 대본을 보면 '어머, 이 배역은 나야'라고 생각한다. 나한테 일을 주는 사람은 믿기로 했다. 그러다보면 거기에 푹 빠져서 너무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영옥은 이찬원의 말에 행복함이 가득한 표정을 지어보였다. 김영옥은 "보석 같고 함부로 대할 수가 없다"라며 이찬원을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