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인생사는 재미"
연예계 대표 '핵인싸'
"그냥 그렇게 살아라"
'국민 영수증'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국민 영수증'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국민 영수증' 김호영의 핵인싸 친화력과 홈쇼핑 입담이 제대로 폭발했다.

29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국민 영수증' 8회에서는 만능 엔터테이너 김호영의 영수증을 들여다보는 3MC 송은이, 김숙, 박영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호영은 박영진이 남긴 '친해지면 소비다'라는 어록에 "맞는 말이다"라고 인정하면서도 "소비가 단순히 버리는 걸로 끝나는 게 아니라 그 사람이 기뻐하는 걸 보면서 나 또한 두, 세 배의 만족감을 느낄 수 있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특히 그는 "소모임이 몇 개나 있는가?"라는 질문에 "그걸 어떻게 세는가?"라고 답하며 4천여 명의 전화번호가 있다고 덧붙여 '연예계 핵인싸'임을 입증했다.

곧이어 공개된 김호영의 영수증에는 지인들에게 선물한 공연 티켓 및 식사 결제 비용이 가득했다. 인별그램 친구부터 방송인 전현무까지, 김호영이 지인들에게 선물한 티켓값만 110만 원에 달할 정도였다. 이를 본 박영진이 "사재기 아니냐?"라고 너스레를 떨었을 정도. 김호영은 "전현무를 초대했는데 부모님 거를 본인이 구매해 오셨다. 이런 게 인생 사는 재미가 아니겠나"라며 만족해했다.

결국 김호영은 "공연을 끊든, 사람을 끊든 해야 한다"는 박영진의 깔깔이 조언에 "맞다. 공연을 안 하면 확실히 소비가 준다. 그런데 이게 제 행복의 원동력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 드레스 하우스의 꿈을 안고 살아가는 모습도 괜찮지 않나?"라고 물었고, 이를 듣고 있던 김숙과 송은이는 각각 "그냥 그렇게 살아라", "김호영의 꿈은 현재진행형"이라고 결론을 내려 다시 한번 웃음을 선사했다.

이후 등장한 의뢰인은 김호영 못지않은 소비 요정이었다. 스스로를 '멋죽먹사(멋에 죽고 멋에 사는 사람)', '노원구 패리스 힐튼'이라고 칭한 의뢰인은 명품 가방, 헬스 PT, 호캉스 숙박 등을 충동 구매해 충격을 안겼다. 이에 댈님 멘토는 "감정 소비가 높다"면서 "블랙 소비를 줄여라. 사고 싶은 걸 장바구니에 넣어둔 뒤 필요 없으면 삭제, 해당 금액만큼 저금하는 쇼핑 적금을 시작해라"고 조언했다.

방송 말미, 쇼호스트 김익근이 합류한 '머니 토론'이 시작됐고, 김호영은 '영어 잘하는 한국인에게 배우는 영어 회화 수업'으로, 김익근은 '한국어 잘하는 외국인에게 배우는 영어 회화 수업'으로 홈쇼핑 입담을 폭발시켜 흥미를 높였다. 결과는 압도적인 차이로 '한국어 잘하는 외국인에게 배우는 영어 회화 수업'이 승리했고, 불로소득 획득 기회를 놓친 김호영이 머니건을 쏘며 이날 방송이 마무리됐다.

한편 '국민 영수증'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 KBS Joy를 통해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