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더 우먼' 스틸 / 사진제공=SBS
'원 더 우먼' 스틸 / 사진제공=SBS


'원 더 우먼' 운명공동체 이하늬, 이상윤, 김창완이 구름떼처럼 모여든 기자들 사이를 헤집고 지나가는 '필사적 탈출' 현장이 포착됐다.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가 된 후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라이프 코믹버스터' 드라마다. 무엇보다 반전을 거듭하는 쫄깃한 전개로 금, 토 밤의 웃음과 긴장감을 동시에 책임지며 11회 연속 주간 전체 미니시리즈 1위, 지난 13회에서는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한 번 경신하는 폭발적인 인기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14년 전 조연주(이하늬 분)의 할머니 뺑소니 사건의 진범이 한성혜(진서연 분)로 밝혀지는 반전 전개가 펼쳐졌다. 이를 알고 분노한 조연주가 한성혜에게 "넌 이제 죽었어.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월권적 검찰권 행사로 널 만신창이로 만들 거야"라며 "누가 봐도 지는 싸움 이길 때까지 덤비고 또 덤벼서 이기는 게 나야. 돈으로 할 수 있는 데까지 해봐. 나는 법으로 할 테니까"라고 강력한 경고를 날리는 엔딩으로 극강의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이런 가운데 조연주, 한승욱(이상윤 분), 노학태(김창완 분)가 취재진에게 둘러싸인 채 당혹감을 드러내는 '필사적 탈출' 현장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집에 들어가던 조연주, 한승욱, 노학태가 집 앞에서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과 맞닥뜨린 후 질문 세례에 시달리는 장면. 조연주와 한승욱이 차에서 내리자 두 사람을 알아본 기자들이 구름떼처럼 몰려들고, 마이크를 내밀며 앞 다퉈 질문을 쏟아낸다. 이에 조연주와 한승욱은 당황스러운 기색과 함께 말을 잇지 못하고, 이를 지켜보던 노학태가 양팔을 벌리고 몰려드는 기자들을 필사적으로 막아내고 있는 것. 과연 조연주와 한승욱에게 기자들이 찾아온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제작진은 "이하늬, 이상윤, 김창완은 매 장면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연기 합으로 감탄을 자아내는 배우들"이라며 "세 사람의 유쾌한 케미 뿐만 아니라, 역대급 반전이 기다리고 있는 14회를 본 방송을 꼭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원 더 우먼' 14회는 30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