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선 마음 속 ‘청새치’?
역대급 심사평 주인공 경로이탈
“집단 지성의 힘과 센스가 무기”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MBN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이하 ‘조선판스타’)에서 전통을 이탈해 새로운 길을 찾는 밴드 경로이탈이 결승에 진출해 30일 마지막 ‘최종결판’ 방송을 앞뒀다. 이들은 “새로운 장르와 콜라보를 많이 하고 있다. 이런 기회로 조금 더 대중들이 좋아할 수 있는 음악 작업을 해보는 것이 새롭고 즐겁다”며 ‘조선판스타’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밴드 경로이탈은 “세상에 ‘경로이탈’이라는 팀이 열심히 움직이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출연을 결심했던 때를 회상했다. 경로이탈은 장범준의 ‘서울사람들’에서 ‘쌍태평소 연주’로 판정단을 놀라게 했었고, 판정단 치타와 함께한 블랙핑크의 ‘How You Like That’ 무대에서는 ‘힙’한 매력이 넘치는 상상초월 무대로 뚜렷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또 ‘국악계 아이돌’ 유태평양과 함께한 무대에서 경로이탈은 보아의 ‘아틀란티스 소녀’를 선곡, 판정단 박미선이 남긴 “청새치가 바다 속에 헤엄치다가, 점프에서 구름 위를 딱 올라가서 살랑살랑거리다가 들어가는 느낌”이라는 역대급 심사평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그 동안의 무대들을 돌아보며 경로이탈은 “참가자 중 유태평양을 ‘경로이탈화’ 시켜보고 싶었다. 같이 시너지가 나는 무대를 만들었기에 여한이 없다”고 미션으로 만났던 유태평양과의 콜라보 무대를 떠올렸다. 이어 이들은 “생각보다 많은 국악계 종사자들이 ‘조선판스타’를 보고 계셔서 놀랐다. 주변에서 ‘조선판스타’를 보고 가요와 국악을 적절히 잘 섞어서 새롭고 재밌다고 칭찬을 해주고 계신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한편, 마지막 결승 무대만을 앞둔 경로이탈은 “밴드인 만큼 ‘집단 지성’의 힘과 센스가 우리의 비장의 무기이다. 경로이탈만의 즐기는 무대를 꼭 보여주고 싶다”며 결의에 찬 모습을 보였다. 또 ‘조선판스타’가 끝난 후의 계획에 대해 “우리 전통에도 누를 끼치지 않는 선에서 대중이 국악을 더 쉽게 즐길 수 있는 장르를 개척, 발전시키고 싶다”고 귀띔했다.

시청자들에게 경로이탈은 “‘경로이탈’이라는 팀이 이 세상에서 발버둥치고 있습니다. 저희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을 주시면 더 열심히 발버둥치겠습니다!”라는 귀여운 인사와 함께 마지막 판만을 앞둔 ‘조선판스타’에 대한 관심을 부탁했다.

‘조선판스타’는 30일(토)밤 9시 2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