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 / 사진제공=SBS
'런닝맨' . /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의 유재석이 2022년 신박한 계획을 공개한다.

31일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멤버들은 경선 후보가 되어 제작진의 표를 얻어야 하는 토론 미션을 진행했다. '올해의 활약 이상으로 내년이 더 기대되는 연예인'이라는 주제가 공개되자 다양한 공약들을 내세웠고, '자타공인 매년 대세' 유재석은 "작년, 올해도 그랬듯이 내년에도 나를 쭉 믿으면 된다"라며 신박한 공약과 계획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유재석은 "내년에 굵직한 이슈들을 만들어야 한다. 목숨 걸고 하는 거다!"라며 구체적인 내용까지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현장은 한순간에 떠들썩해졌고, 멤버들은 "대박이다", "미쳤나 봐"라며 그를 열렬히 지지했다.

'버라이어티 예능계의 최고령' 지석진은 은퇴 계획에 대해 충격 발언을 했는데, 이후 멤버들의 집요한 질문세례에 오히려 당황했다. 충격 발언이 난무한 멤버들의 2022년 신년 계획은 31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