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2’ 이혜영X이지혜
출연자 폭탄 고백에 '대흥분'
비 내리는 밤, 돌싱남녀 숙소 이탈 전말은?
사진 제공=MBN ‘돌싱글즈2’
사진 제공=MBN ‘돌싱글즈2’


이혜영X이지혜가 단체 술자리 도중 숙소를 기습 이탈한 돌싱남녀의 파격 행보에 대흥분한다.

31일(일) 방송되는 MBN ‘돌싱글즈2’ 3회에서는 돌싱남녀 김계성-김채윤-김은영-유소민-윤남기-이다은-이덕연-이창수의 정체 공개에 이어, 둘째 날 밤 더욱 뜨거워진 단체 술자리 현장이 공개되며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이날 방송에서 서로의 나이와 직업을 알게 된 돌싱남녀들은 더욱 친밀해진 감정으로 술자리를 이어나간다. 분위기가 무르익은 가운데, 한 돌싱 출연자가 다른 돌싱 출연자에게 폭탄 고백을 감행하는 갑작스러운 상황이 펼쳐진다. 이를 지켜보던 4MC는 “잠깐만!”이라며 토끼눈을 뜨고, 이지혜는 “이렇게 적극적일 줄은 몰랐다”며 놀라움을 표현한다.

이후로도 해당 돌싱남녀의 흥미진진한 애정전선이 이어지면서, 다른 출연자들 또한 “잘 어울린다”며 시즌2 공식 커플(?)의 탄생을 축하한다. 스파크가 튄 두 남녀는 무언의 눈빛을 주고받은 뒤, 급기야 비 내리는 야심한 밤 카메라를 피해 숙소를 이탈한다. “진짜 대박이다”라는 정겨운의 ‘찐’ 반응과 함께, 4MC의 ‘입틀막’을 유발한 현장에 초미의 관심이 모인다.

제작진은 “3회 방송을 녹화하는 내내 4MC가 너무나 빠른 속도로 진행되는 돌싱남녀들의 행보에 입을 다물지 못한 채 헛웃음을 연발했다”는 뒷얘기를 전하며, “한 편의 스포츠 중계처럼 쫄깃하고 몰입감 넘치는 돌싱남녀의 ‘과속 로맨스’ 현장을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돌실글즈2'는 31일(일) 밤 9시 20분 3회를 방송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