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 전날 정선 방문
9년 째 연예계 대표 커플
"왜 내 애인한테 귀엽게 해?"
'슬기로운 산촌생활' / 사진 = tvN 영상 캡처
'슬기로운 산촌생활' / 사진 = tvN 영상 캡처


'슬기로운 산촌생활' 정경호와 수영이 변함없는 애정을 보였다.

29일 밤 방송된 tvN '슬기로운 산촌생활'에는 첫 번째 촬영을 마치고, 두 번째 촬영에 앞서 하루 일찍 정선 집에 방문한 정경호, 김대명의 모습이 그려졌다.

출연자들이 오기 전날, 스태프들이 촬영 준비를 하고 있었고 정경호가 깜짝 등장했다. 무려 하루 전 도착에 나영석 PD는 "왜 이러는 거야. 스케줄 없어?"라고 물었고, 정경호는 "다 하고 왔다. 대명이 형도 같이 왔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이 하루 일찍 온 이유가 밝혀졌다. 정경호는 지난 촬영에서 "하루 전날 대명이 형과 오려고 한다. 촬영을 하게 되면 죄송스러워서. 하루 전날에 오겠다. 이렇게 가면 아쉽다. 서울 가면 뭐해"라며 하루 일찍 정선에 오게 된 이유를 전했다.

김대명은 직접 자신의 카드로 장을 본 음식들을 꺼내 나영석 PD를 놀라게 했다. 두 사람은 촬영 스태프들이 없는 집 마루에서 읍내에서 사온 치킨에 맥주를 먹으며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눴다.

정경호는 "난 이런 걸 느끼고 싶었어. 아무도 없는 거"라며 여유를 즐겼다. 이어 멋진 노을을 바라보며 "최수영 진짜 좋아하겠다"라며 여자친구 수영을 언급했다. 이어 "귀신이야. 바로 전화왔어"라며 수영과 통화를 했다. 정경호는 "자기야"라며 수영과 다정한 대화를 나눴다.

정경호는 수영에게 멋진 하늘 모습을 비춰줬고 수영은 "미쳤다"라며 크게 반응했다. 이어 수영은 "치킨 어디서 났어?"라고 물었고, 김대명은 애교있는 목소리로 "이 앞에 터미널 앞에서 샀어"라고 말했다. 이에 정경호는 그냥 넘어가지 않고 "그런데 내 애인한테 왜 귀엽게 얘기해?"라며 질투를 보였다. 김대명은 "귀엽게 말하면 안 돼? 여기 오면 기분이 좋아지잖아"라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수영은 "오빠 계속 멜로 할 거냐. 내 주변에 여자들이 너무 난리가 났다"라며 김대명의 극 중 캐릭터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정경호는 "액션을 해도 될 것 같다"라고 말했고, 수영은 "그런데 오빠 내면에 액션 DNA가 있냐"라고 반문했다. 김대명은 "액션 장난 아니야. 총 쏘고 이런 것도"라고 라며 총 쏘는 듯한 액션을 보였고, 정경호와 티격태격 케미를 보였다.

정경호와 수영은 9년째 연예계 대표 커플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공개 열애 이후 서로에 대한 마음을 숨기지 않고 드러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