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보라, K-장녀 등장
배우가 된 계기?
"안티카페도 있었다"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남보라가 과거 악플에 고통을 받았던 때를 떠올렸다.

29일 밤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배우 남보라가 출연했다.

13남매의 장녀 남보라는 어렸을 때부터 장사를 하고 싶었다며 현재 온라인 스토어를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궁극적인 목표에 대해 "돈이다"라고 말했다.

오은영은 "장사를 하고 싶었는데 어떻게 배우의 길을 걷게 됐냐"라고 물었고, 남보라는 "내 의지는 20%였고 주어진 상황으로 만들어진 게 80%였다. 고등학교 때였는데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에 온 가족이 참여를 해야한다고 했다. 그래서 집에 안 들어갔다. 그 정도로 부담스러웠다"라고 말했다.

남보라는 "방송 후에 사람들이 날 알아보기 시작했고 그게 너무 무서웠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기획사들에서도 연락이 많이 왔고 유독 한 회사에서 러브콜이 왔다. 그런데 엄마의 설득으로 하게 됐고, 배우 일을 시작하면서 엄청난 악플에 시달렸다"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남보라는 "악플을 읽다가 심장이 아프기까지 했다. 안티카페도 있었다. 그래서 포기하려고 했다. '남들에게 욕만 먹지 말자, 무조건 잘해야해'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