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트장에서 만난 가족들
"이게 뭐야, 눈물 나"
김혜성, 오랜만의 근황
'다큐플렉스-거침없이 하이킥' / 사진 = MBC 영상 캡처
'다큐플렉스-거침없이 하이킥' / 사진 = MBC 영상 캡처


'거침없이 하이킥' 출연자들이 15년 만에 반가운 재회를 했다.

29일 방송된 MBC '다큐플렉스-거침없이 하이킥'에서는 15년 만에 '거침없이 하이킥' 배우들이 촬영 세트장에서 다시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극 중 윤호 역을 맡았던 정일우가 가장 먼저 세트장에 도착했다. 정일우는 "세트 녹화 마지막날 울었다. 울면서 다시 이곳을 못 오고 이제는 나에게 추억이 되어버릴 것 같아서 굉장히 마음이 아팠다. 15년 만에 왔는데 그대로니까 더 신기한 것 같다. 나만 늙었구나"라고 소감을 전했다.

정일우는 극 중 민호 역의 김혜성과 오랜만에 재회해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이어 정준하가 들어왔고, 정준하는 세트장을 바라보며 "세상에, 이게 뭐냐. 눈물 나. 그대로네. 그 때로 돌아간 것 같다"라고 감격했다.

박해미가 등장, 김혜성의 장발 헤어스타일에 "딸내미가 있다"라며 반가워 했다. 정준하와 박해미는 "여보"라고 부르며 포옹을 했다.

이순재와 나문희는 대기실에서부터 반갑게 인사를 나눴고 팔짱을 끼고 함께 세트장으로 들어왔다. 반가운 가족 상봉을 했고 이순재는 "직계가족만 모인 거냐"라며 반가워 했다. 이순재는 "오랜만에 만나니까 반갑고 아직도 다들 건재하니까 든든하고 옛날 생각이 많이 났다"라고 말했다.

김혜성은 "최대한 덤덤한 척 하려고 했는데 다들 모이니까 덤덤하기는 쉽지 않더라"라고 말했다. 나문희는 "15년 만에 만났는데 어제 만난 사람처럼 좋다. 정서적으로도 잘 통하고 그때 편안했던 마음이 연장됐다"라고 말했다.

'거침없이 하이킥'은 2006년 11월 초 첫 방송됐다. 정준하는 "내가 언제 이순재, 나문희 선생님과 연기를 해보나 싶어서 하게 된 거였다"라며 출연 계기를 전했다. 강유미 역의 박민영은 "한국에 있는 연예 기획사의 신인들은 다 오디션을 봤다. 겁이 났던 게 사실이다. 과연 해낼 수 있을까 싶었다. 그런데 확신을 주신 제작진 분들이 있었고 선후배님들도 있었다"라며 출연자들을 믿고 연기했다고 전했다.

이순재는 "이 작품은 아주 행복하게 참여했다. 이 작품으로 연예대상을 받았다. 연기대상은 안 주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혜성은 "기쁘고 울컥하는 마음이 큰 것 같다"라며 눈물을 보였고, 박해미 또한 "행복해서 눈물이 나는 것 같다"라고 동감했다.

김혜성은 "일우 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들과 거의 연락을 안 하고 지냈다. 그 당시 때 뭔가 하기가 싫었다. 일단 일하기가 싫었고 의욕이 없었다. 그런 시간을 보냈는데 그렇게 하지 않으면 억지로라도 일을 못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혜성은 "십 몇 년 동안 연락을 안 하고 지내다가 작년에 연락을 했는데, 일우가 먼저 연락이 왔다. 당시 비속어를 쓰면서 화를 내면서 연락이 왔다. 내가 어색하고 걱정했던 마음이 눈 녹듯이 사라지더라. 이 친구는 당시의 나를 기억하고 여전히 그렇게 대하는구나 싶었다"라며 정일우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시청자들이 꼽은 명장면을 함께 봤다. '회자정리' 에피소드부터 야동순재, 호박고구마까지 다양한 명장면들을 보면서 그 때의 추억에 젖었다. 특히 1위 장면인 '호박고구마' 장면은 15년 만에 다시 만난 세트장에서 재연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2부에서는 서민정과 신지 등 '거침없이 하이킥' 출연자들이 출연할 것으로 예고됐다. '다큐플렉스-거침없이 하이킥' 2부는 오는 11월 12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