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었던 기억들, 피어올라"
'하이킥' 세트장 그대로
김혜성과 반가운 재회
'다큐플렉스-거침없이 하이킥' / 사진 = MBC 영상 캡처
'다큐플렉스-거침없이 하이킥' / 사진 = MBC 영상 캡처


'다큐플렉스' 정일우가 15년 만에 '거침없이 하이킥' 세트장을 찾았다.

29일 방송된 MBC '다큐플렉스-거침없이 하이킥'에서는 15년 만에 '거침없이 하이킥' 배우들이 다시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극 중 윤호 역을 맡았던 정일우는 "잊었던 기억들이 새록새록 피어오르더라. 15년이나 흐른 작품인데 과연 대중, 팬 분들이 여전히 궁금해할까 하는 걱정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정일우는 "세트 녹화 마지막날 울었다. 울면서 다시 이곳을 못 오고 이제는 나에게 추억이 되어버릴 것 같아서 굉장히 마음이 아팠다. 15년 만에 왔는데 그대로니까 더 신기한 것 같다. 나만 늙었구나"라고 말했다.

한편, 정일우는 극 중 민호 역의 김혜성과 오랜만에 재회해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