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우파' 종영 간담회 2부
CP "보아, 모두가 존경"
모니카 "의심하지 않았다"
'스우파' 최정남 PD, 권영찬 CP/ 사진=Mnet 제공
'스우파' 최정남 PD, 권영찬 CP/ 사진=Mnet 제공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 제작진이 파이트 저지들을 향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29일 오후 '스우파' 종영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권영찬 CP, 최정남 PD를 비롯해 가비(라치카), 리헤이(코카N버터), 허니제이(홀리뱅), 아이키(훅), 리정(YGX), 효진초이(원트), 노제(웨이비), 모니카(프라우드먼) 등 8개 크루 리더들이 참석했다.

지난 26일 종영한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대한민국 최고의 댄스 크루를 찾는 여정을 보여주며 'K댄스 신드롬'을 일으켰다. 방송을 시작한 첫 주부터 줄곧 각종 화제성 지수 1위를 기록한 것은 물론, 각종 패러디가 쏟아지는 등 신드롬급 인기를 모았다.

이날 권영찬 CP는 '스우파' 일부 미션을 향한 아쉬움 섞인 목소리에 "댄스와 K팝 아티스트는 뗄레야 뗄 수 없는 부분이다. 댄서들이 주인공이 되는 부분을 많이 고민했다. 파이널 음원 미션에는 차별화된 무대를 보여주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거기서 나오는 음원에 대해 음악 업계에서 처음으로 댄서들에게 수익 일부분을 가져가는 구조를 만들었다는 거에 의의를 두고 싶다"고 밝혔다.

파이트 저지 선정에 대해선 "K팝의 글로벌 인기를 견인한 보아, 태용과 전문가를 모셨는데 대한민국 최고의 댄서들을 평가한다는 게 어떤 분이 오더라도 힘들었을 거다. 함께 해주신 세 분들한테 감사드린다"며 "보아는 댄서들과 제작진 모두가 리스펙하는 저지였다. 이 자리를 빌어 감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모니카는 "어떤 심사위원이 와도 패배를 주면 순간적으로는 원망할 수 밖에 없는 게 인간의 본능이다. 그런데 심사위원을 탓하고 싶지 않다. 나는 누가 와도 패를 주면 불만을 갖는 보통인간"이라면서도 "저 사람의 경력에 대해선 의심하지 않았다. 이미 누가 나와도 괜찮다는 마음이라 '스우파'에 참여한 거다. 다양한 평가 의견이 있는데 틀린 건 없다. 다른 거다. 심사위원 말씀을 경청했고 의심이 들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