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전 사건 공개
검색대 앞 경직 표정
단독 행동 왜?
'뫼비우스 : 검은 태양' / 사진 = MBC 제공
'뫼비우스 : 검은 태양' / 사진 = MBC 제공


스핀오프 드라마 '뫼비우스 : 검은 태양'에서 본편과는 다른 박하선의 색다른 모습과 4년 전 국정원 요원들의 스토리가 공개된다.

29일 밤 첫 방송되는 MBC 금토드라마 '뫼비우스 : 검은 태양'(극본 유상 연출 위득규)은 '검은 태양'의 세계관을 바탕으로 인물들의 과거를 다룬다. 특히 서수연(박하선 분)과 장천우(정문성 분), 그리고 도진숙(장영남 분)을 중심으로 본편으로부터 4년 전 시점의 사건들이 펼쳐질 예정이다.

1회에서는 해외정보국 지원관리팀 소속 요원 서수연과 그녀가 관리하는 블랙 요원 장천우의 인연이 드러나는 것은 물론, 국정원을 둘러싸고 심상치 않은 일들이 일어난다고 해 시선이 집중된다.

29일 공개된 스틸에는 국정원 입구 검색대를 통과하는 서수연의 모습이 담겼다. 순순히 수색에 응한 그녀는 왠지 모르게 긴장한 표정을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날 서수연은 예기치 못한 행동으로 국정원 내에 돌발 상황을 일으킨다고 해, 그녀가 어떤 목적으로 그와 같은 일을 꾸몄을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검은 태양'에서 서수연의 연인이었던 오경석(황희 분)도 등장한다고 해 흥미를 더하고 있다. 오경석은 선양에서 작전 수행 도중 사망하고, 서수연 역시 국정원 전·현직 요원들로 구성된 사조직 상무회의 계략에 휘말려 목숨을 잃으며 안타까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스틸 속 두 사람은 본편과는 사뭇 다른 모습으로 묘한 기류를 발산, 특별한 관계를 암시하고 있다. 국정원 선후배로 처음 만난 두 사람의 서사가 스핀오프를 통해 밝혀질지, 이전에 만나볼 수 없던 새로운 스토리가 예고돼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행동력 넘쳤던 4년 전 서수연은 어떤 모습이었을지, 그녀를 둘러싸고 국정원 내부에서 어떤 일이 일어났을지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은 29일, 30일 밤 10시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