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tv '크라임 퍼즐', 29일 첫 공개
윤계상X고아성X윤경호 출연
윤계상 "강인한 인상 주고파"
고아성 "눈빛 연기에 중점"
배우 윤경호(왼쪽부터), 고아성과 김상훈 감독, 배우 윤계상이 29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된 올레tv x seezn 오리지널 '크라임 퍼즐'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KT
배우 윤경호(왼쪽부터), 고아성과 김상훈 감독, 배우 윤계상이 29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된 올레tv x seezn 오리지널 '크라임 퍼즐'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KT


윤계상과 고아성이 추격 스릴러의 진수를 선보인다. 두 사람은 필연적인 대립을 통해 날카롭게 부딪치며 짜릿한 전율을 일으킬 예정이다. 올레tv x seezn 오리지널 '크라임 퍼즐'이다.

29일 오전 '크라임 퍼즐'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배우 윤계상, 고아성, 윤경호와 김상훈 감독이 참석했다.

'크라임 퍼즐'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살인을 자백한 범죄심리학자 한승민(윤계상 분)과 그의 전 연인이자 담당 수사관으로서 사건의 배후를 파헤치는 형사 유희(고아성 분)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스스로 교도소에 갇힌 한승민의 사투와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을 쫓는 유희의 추적, 긴밀히 얽힌 투 트랙의 이야기가 장르적 쾌감을 극대화한다.

OCN 드라마 ‘본대로 말하라’에서 치밀한 연출로 호평받은 김상훈 감독과 영화 ‘대립군’ 등을 통해 굵직한 서사의 힘을 보여준 최종길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이날 김 감독은 캐스팅 배경에 관해 "캐릭터를 얼마나 소화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하지만 세 명의 캐스팅은 내 사심이 섞였다. 근데 흔쾌히 승낙해줘서 감사했다"며 "항상 현장에서 윤경호가 아이디어를 내고, 고아성이 배려하면서 받아주고, 윤계상이 지휘자처럼 현장을 주도했다. 나는 마음에 드는 것만 받아먹으며 작품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연출에 중점을 둔 점은 무엇일까. 김 감독은 "생존 액션이라서 정말 리얼하고 처절해야 했다. 반면 누군가를 검거해야 할 때는 약간의 멋을 부렸다"고 알렸다.
윤계상은 '크라임 퍼즐'에서 연인 유희의 아버지이자 유력 정치인인 유홍민을 살해하고 교도소에 수감된 범죄심리학자 한승민 역을 맡았다. /사진제공=KT
윤계상은 '크라임 퍼즐'에서 연인 유희의 아버지이자 유력 정치인인 유홍민을 살해하고 교도소에 수감된 범죄심리학자 한승민 역을 맡았다. /사진제공=KT
윤계상은 연인 유희의 아버지이자 유력 정치인인 유홍민을 살해하고 교도소에 수감된 범죄심리학자 한승민 역을 맡았다. 그는 "한승민은 프로파일러로, 범죄자들의 심리를 쫓고 추격하는 직업을 가졌다. 굉장히 똑똑하고 천재적"이라고 밝혔다.

이번 작품을 위해 삭발 투혼을 감행한 윤계상은 "시나리오를 봤을 때 뭔가 강인한 인상을 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또한 "천재 범죄 심리학자는 말 그대로 사회에서 인정받는 사람이다. 그런 사람이 살인을 자백한 뒤 교도소에 갇히게 됐을 때 외적인 변화가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감독님과 회의한 끝에 이러한 결정을 내리게 됐다. 이번 작품이 웹툰을 기반으로 만들었다. 원작에는 삭발이 없었지만 과감하게 실행했다"고 알렸다.

'크라임 퍼즐'에는 화려한 액션이 가미돼 보는 재미를 더한다. 이에 윤계상은 "촬영하면서 좀 힘들었다. 아이돌 출신이라 몸 쓰는 데 자신이 있었다. 근데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힘들더라. 액션의 난이도는 최상급"이라고 털어놓았다.
'크라임 퍼즐'에서 고아성은 날카로운 직감력을 소유한 엘리트 형사 유희를 연기한다. /사진제공=KT
'크라임 퍼즐'에서 고아성은 날카로운 직감력을 소유한 엘리트 형사 유희를 연기한다. /사진제공=KT
고아성은 날카로운 직감력을 소유한 엘리트 형사 유희를 연기한다. 그는 2018년 OCN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 이후 3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왔다. 이에 고아성은 "형사 역은 이번이 두 번째다. '라이프 온 마스'는 시대에 따라 소극적일 수밖에 없는 인물이었다. 반면 유희는 주체적인 성향의 형사다. 직접 사건을 파헤치겠다고 결심한 인물"이라고 밝혔다.

또한 "경찰대학에서 교수였던 한승민을 처음 만나게 된다. 그때 동경하고 좋아하게 된다. 그러던 중 한승민이 아빠를 죽이고 교도소에 갔다는 소식을 듣게 되면서 감정적인 변화를 맞는다"며 "우리 드라마는 과거와 현재의 시제가 있다. 아빠를 살해하기 전과 후로 나뉘는데, 이 둘의 차이점을 어떻게 두고 연기할지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계상은 삭발로 임팩트 있게 차이점을 뒀다. 그래서 나는 사람을 보는 눈빛만 달라져도 큰 변화가 될 거 같더라. 그래서 한승민을 바라보는 눈빛에 중점을 뒀다"고 덧붙였다.

OTT 작품에 처음 도전한 고아성은 "굉장히 정성스럽게 드라마를 만든 느낌이다. 열심히 했으니까 많이 사랑해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관전 포인트에 관해서는 "유희가 흩어져 있는 조각을 하나하나 모은다. 그렇게 퍼즐을 맞추게 되면서 거대한 하나의 그림이 완성된다. 그중 한 조각의 퍼즐이 자신이었다는 걸 알게 된다. 같이 퍼즐을 맞춘다는 마음으로 보면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경호는 '크라임 퍼즐'에서 유희의 조력자이자, 불같은 기질을 가진 불도저 형사 김판호로 분한다. /사진제공=KT
윤경호는 '크라임 퍼즐'에서 유희의 조력자이자, 불같은 기질을 가진 불도저 형사 김판호로 분한다. /사진제공=KT
윤경호는 유희의 조력자이자, 불같은 기질을 가진 불도저 형사 김판호로 분한다. 그는 "대본을 처음 봤을 때 흥미로웠다. 시작이 너무 충격적이라 이야기가 과연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했다. 사건의 시작이 이렇게 강렬했던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게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신스틸러'라는 수식어에 관해서는 "너무 과분해서 몸 둘 바를 모르겠다. 너무 잘하는 분들이 많기 때문"이라고 알렸다. 윤경호는 "어떤 작품을 만나서 연기하든 찰떡같이 잘 어울리는 배우가 되는 게 꿈이다. 내가 좋아하는 단어는 케미, 앙상블이다. 저 배우가 있으면 시너지가 잘 발현되는 것 같다는 말을 듣고 싶다"고 소망했다.

윤계상에 대한 사심 때문에 출연하게 됐다는 윤경호. 그는 "윤계상이 나온다는 소식을 듣고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 영화 '범죄도시' 비하인드를 보고 (윤계상이) 배우들과 함께 맞춰가는 과정을 좋아한다는 걸 알게 됐다. 주위에서 인간적이고 따뜻한 분이라고 하길래 한 번 호흡을 맞춰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또한 "윤계상과 극 중 가까운 인물이라고 해서 매력을 느꼈다"며 "함께 하게 돼 너무 자랑스럽다. 앞으로도 계속 같이 하고 싶다"고 알렸다.

이에 윤계상은 윤경호에 관해 "최고다. 이 드라마의 시작과 동시에 감독님과 이야기했다. 이 사건의 가장 큰 힘은 관계성이라고 생각하는데, 윤경호가 기가 막히게 표현하더라. 감정을 한순간에 터뜨리는 힘이 대단하다"고 칭찬했다.
윤경호, 윤계상, 고아성. /사진제공=KT
윤경호, 윤계상, 고아성. /사진제공=KT
세 사람의 호흡은 어땠을까. 윤계상은 "호흡을 맞추게 돼 영광이다. 촬영 전에도 배우들이 만나서 항상 회의하고 고민했다. 그래서 그런지 현장에서는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고아성은 "현장에는 윤계상, 윤경호로 결성된 윤 브라더스가 있다. 윤계상과 윤경호의 케미가 카메라 밖에서도 강렬했다. 너무 행복한 현장이라서 좋았다"며 웃었다.

윤경호는 "작품은 어둡지만 현장 분위기는 유쾌했다. 그래서 시너지가 더욱 빛나지 않았나 싶다"고 알렸다.

김 감독은 "우리 드라마는 숨 죽이고 보는 드라마가 아니다. 숨 가쁘게 봐야 할 만큼 재밌다"고 자신했고, 윤계상은 "거기에 화려한 액션과 두뇌 싸움, 훌륭한 배우들의 케미가 곁들어졌다"며 거들었다.

윤경호는 "이 작품의 시작을 보는 순간, 끝을 보지 않고는 못 버틸 거라고 생각한다"며 "왜 윤계상이 삭발까지 하면서 이 작품을 했는지 알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크라임 퍼즐'은 29일 오후 3시 처음 공개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