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원 더 우먼')
(사진제공=SBS '원 더 우먼')



배우 김봉만이 진실의 열쇠를 쥔 인물로 그의 실체가 드러나면서 관심을 끌고 있다.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에서 한성혜(진서연 분)의 수행비서 정도우의 악한 실체가 밝혀지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평소의 정도우는 한성혜의 일정을 챙기고, 운전을 하고 보필하는 평범한 경호원이자 수행비서의 모습이다. 하지만 회를 거듭하며 한성혜를 신경 쓰이게 하는 미술관 관장을 살해하고, 조연주(이하늬 분) 교통사고를 낸 인물까지 살해 시도하며 악한 면모를 드러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정도우가 조연주 교통사고 사주는 물론 14년 전 한주공장 방화 사건 조작에 가담한 사실이 밝혀지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정도우는 공장 직원에게 거짓 진술을 사주해 강명국(정인기 분)을 용의자로 몰리게 하고, 강명국에게 거짓 자백을 강요했다.

정도우는 14년 전 방화사건부터 최근의 살해 시도까지 한성혜를 보필하기 위해 여러 사건의 실체로 움직여왔다. 조연주, 한승욱(이상윤 분)이 진실에 다가설 수록 사건의 전말을 알고 있는 정도우가 '진실의 KEY'가 되는 것.

김봉만은 차가운 눈빛과 말투를 가진 악역으로 극의 긴장감을 더해왔다면, 남은 4회 동안 진실의 답을 쥐고 있는 인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10회 연속 주간 전체 미니시리즈 1위'라는 기록을 이어가는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 13회는 오는 2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류정민 텐아시아 기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