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포스터 공개
마주한 송혜교·장기용
11월 12일 첫 방송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메인 포스터/ 사진=SBS 제공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메인 포스터/ 사진=SBS 제공


SBS 새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송혜교와 장기용의 특별한 멜로가 시작된다.

2021년 하반기 최고 기대작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이하 ‘지헤중’)가 11월 12일 첫 방송된다. ‘지헤중’은 ‘이별’이라 쓰고 ‘사랑’이라 읽는 달고 짜고 맵고 쓴 이별 액츄얼리이다. 최고의 제작진, 최고의 배우들이 만나 올 가을 안방극장을 짙은 멜로 감성으로 물들일 전망이다.

멜로드라마 ‘지헤중’에게 극 중 사랑에 빠지는 남녀 주인공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두 배우의 연기 호흡이 잘 맞을수록 시청자들이 극에 몰입할 수 있기 때문. 이런 의미에서 캐스팅 소식만으로도 역대급 케미를 기대하게 한 ‘지헤중’ 주인공 송혜교(하영은 역)와 장기용(윤재국 역)의 만남은 기대가 높아질 수밖에 없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메인 포스터 속 송혜교와 장기용은 서로의 심장소리까지 들릴 듯 가까운 거리에서 마주 보고 있다. 서로를 바라보는 애틋한 눈빛, 아슬아슬 맞닿은 코, 도발적이지 않아 더 설레는 스킨십 등을 통해 ‘지헤중’ 속 두 사람의 사랑이 얼마나 강렬하고 깊을지 짐작할 수 있다.

여기에 “그래도 헤어지는 동안만 우리 사랑하자”라는 카피가 인상적이다. ‘지헤중’ 제목은 언뜻 이별은 연상하게 한다. 그러나 앞서 공개된 티저 포스터, 티저 예고편 등을 통해 ‘지헤중’ 속 이별은 사랑의 끝이 아니라 사랑의 한 과정임을 보여줬다. 그리고 이번 메인 포스터 카피를 통해 이 메시지가 한 번 더 명확하게 드러난 것.

‘지헤중’ 메인 포스터는 극 중 사랑에 빠지는 두 주인공 송혜교와 장기용의 반짝반짝 빛나는 비주얼의 어울림은 물론 강한 텐션을 유발하는 연기 호흡을 보여줬다. 여기에 드라마 제목에 담긴 특별한 메시지와 극 중 사랑의 분위기를 담아냈다. 찰나를 포착한 포스터만으로도 이토록 특별한 드라마 ‘지헤중’ 첫 방송이 궁금하고 또 기다려진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는 ‘미스티’ 제인 작가, ‘낭만닥터 김사부2’ 이길복 감독이 의기투합하고 ‘미스티’와 ‘부부의 세계’를 크리에이터한 글Line&강은경이 참여했다. 2021년 하반기 최고 기대작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는 ‘원더우먼’ 후속으로 11월 1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