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임신 중 백신 접종
"큰 고민 끝에 내린 결정"
라디오 스케줄 위한 선택
사진=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 방송 화면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이지혜가 임신 중 백신 접종으로 악플에 시달렸다고 전했다.

이지혜가 운영중인 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에는 28일 ‘산모도 백신 맞아도 될까? 오랜 고민 끝에 결정한 관종언니의 백신 접종 후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이지혜는 남편 문재완과 함께 등장했다. 이날 문재완의 백신 1차 접종할 당시의 모습이 담겼다. 이지혜는 “오늘 백신 맞으러 갑니다. 오늘 드디어 연락이 왔다. 우리 남편 백신 맞고 나서 어떤지 보여드리겠다”며 “저는 아직 임산부라 안 된다. 너무 빨리 맞고싶다. 불안하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 맞는 기분은 어떤지 궁금하다”며 “요즘 하도 백신에 대해 위험하고 안 좋은 상황들을 많이 봐서 우리 남편 쫄았다”고 전했다. 이에 문재완은 “비장한 각오를 하고 왔다”고 했다.

문재완과 함께 접종센터를 방문한 이지혜는 그를 기다리며 커피 한 잔의 여유를 즐겼다. 그러면서도 “우리 남편 불안하다”며 영상 편지를 띄웠다. 그는 “당신이 있어서 내 인생이 행복해졌다. 무엇보다 귀여운 우리 딸 함께 만들어준 것 너무 고맙다. 잘 맞고 와 별일 없겠지?”라며 불안한 마음을 내비쳤다. 이후 문재완은 백신 접종 후 양호한 컨티션의 후기를 전했다.

이어지는 영상에서 이지혜는 “오늘이 촬영 일자로 10월 18일이다. 오늘부터 임산부 코로나 접종이 시작된다”며 “너무너무 고민했다. 맘카페에 검색해보니 많이 고민하더라. ‘낳고 맞자’는 여론도 많고 홀몸일 때에 비해 겁이 두 배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임신 초기 12주까지는 꼭 선생님과 상의하고 맞는게 좋다. 임신부가 코로나19에 걸렸을 때 일반인보다 6배에서 8배 위험하단 이야기가 있다. 전 일단 맞기로 결정했다”며 “아무 일 없이 마무리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백신을 맞은 이후 이지혜는 쉬지 못하고 라디오 스케줄을 위해 출근했다. 이튿날 그는 “보시다시피 백신 맞은 다음날 괜찮다. 약간 피곤하고 팔이 좀 뻐근한 것 이외에 별다른 증상은 없었다”며 “다행이다. 며칠 더 지켜봐야겠지만 여하튼 별일 없이 잘 맞았다”고 전했다.

이후 이지혜는 “제가 백신 맞았다는 것에 대해서 많이 뭐라고 하시는 분들이 있다”며 "사실 절대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절대 선동하지 않았다. 저도 걱정이 되지만, 직업 자체가 마스크를 벗고 녹화하는 것이 약속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선택한 거다. 백신은 각자의 선택이다. 존중한다. 저도 너무 무섭다“고 말했다.

이어 “댓글 보고 지금 충격 받았다. 저는 정치색 전혀 없다. 무색이다. 그렇게 생각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