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펑키스튜디오 제공)
(사진=펑키스튜디오 제공)



오은영 박사가 ‘방과후 설렘 프리퀄 - 오은영의 등교전 망설임’을 통해 청소년들의 성장통으로 고민인 엄마들을 위해 해결사로 나선다.

오는 31일 MBC에서 첫 방송되는 ‘방과후 설렘 프리퀄 – 오은영 박사의 등교전 망설임’에서 오은영 박사는 소녀들의 성장통 위로를 시작으로, 부모와 자식 간의 소통에 대한 이야기도 함께 담을 예정이다. 오은영 박사는 현재, 매주 화, 금요일 오후 7시 네이버 NOW.에서 방송 중인 방과후 설렘 프리퀄 ‘등교전 망설임’을 통해 ‘공감, 경청, 소통’을 하며 연습생들의 실력이 발전하고 심리적으로도 성장하는 모습에 대해 보여주며 시청자들 역시 몰입하게 만들었다.


오은영 박사는 해당 방송에서 청소년기를 보내고 있는 1020 연습생들을 향해, 자신의 속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한 발 성장할 수 있게 도움을 주고 있다. 특히, 연습생들이 조금 더 나아가기 위해 성장통을 겪을 때마다 그녀만의 ‘위로’, ‘격려’, ‘응원’의 방식으로 자신을 사랑하고 힘을 더하는 방법에 대해 제안하기도 했다.

연습생들이 다양한 재능을 가진 사람들과 함께 경쟁하다 보니, 개개인에게 놓여있는 상황, 남들과 비교하며 자신을 낮추는 등의 문제들로 심적 고통을 받기도 했다. 오은영 박사는 이런 연습생들에게 “최선을 다해보자고”, “끝까지 버텨보는 거야”라며 응원을 전하며 연습생들이 자존감을 회복할 수 있도록 지지했다. 단순한 응원을 넘어서, 오은영 박사는 연습생들에게 “너무 씩씩하게 그럴 필요 없어”, “결정은 널 위한 선택이어야 해” 등 자신의 감정을 본인이 가장 잘 이해하고, 공감해주는 태도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에 대해 직접 보여주며 시청자들 역시 느낄 수 있게 만들었다. 이는 단순히 연습생이어서 나오는 모습이 아닌, 사춘기를 겪고 있는 청소년들이 자신을 이해하고 격려하는 게 얼마나 중요한 태도인지에 관한 이야기였다.

뿐만 아니라, 연습생들은 부모님이 더 걱정하거나, ‘아이돌’ 하지 말라는 부모의 만류가 다시 시작될까 등의 이유로 자신의 고민을 말하지 못하는 경우도 다수 있었다. 이러한 고민들은 부모의 입장에서 보면, 내 자식이 힘든 길을 가는 것 같아서, 우리 애가 조금 더 편했으면 좋겠어서 등의 현실적인 이유였기에 서로가 이해되는 지점이었다. 하지만, 청소년들에게 필요한 것은 현실적인 이야기가 아닌 위로와 공감이었다. 그렇기에, 오은영 박사는 이럴 때마다 ‘엄마’로 등장해 괜찮다, 잘하고 있다 등의 위로를 전하며 연습생들이 심적 위로를 받을 수 있도록 지지했다. 게다가, 그녀는 ‘찐 엄마’ 같은 모습도 자주 드러내며, 부모님이 연습생들에게 보여줘야 할 태도에 대해 가르쳤다.

부모라고 해서 모두 자식을 이해하는 것이 아니고, 자식이라고 해서 모두 부모에게 털어놓는 것이 아니듯, 부모님의 고민과 자식이 가지고 있는 고민을 대중들은 연습생들과 오은영 박사에 각각 투영해 만나고 있다. 아이돌 꿈을 꾸고 있는 청소년뿐 아니라, 평범한 부모와 자식사이에서도 서로가 가진 고민을 오은영 박사의 상담법을 통해 일부 해결하는 경험까지 할 수 있었다. 이를 바탕으로 시청자들은, ‘방과후 설렘 프리퀄 – 오은영의 등교전 망설임’을 통해 연습생들의 고민에 이어, 부모님들이 자식들을 키우는 데 있어서 가지고 있던 고민까지, 시청하는 것만으로도 해결할 수 있을 예정이기에, 더욱이 어떤 프로그램으로 거듭날 것인가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방과후 설렘’은 오는 11월 28일 MBC에서 첫 방송되며 ‘방과후 설렘 프리퀄 - 오은영의 등교전 망설임’은 10월 31일부터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30분에 MBC에서 방송된다.



류정민 텐아시아 기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