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Joy '국민 영수증' 예고편
/사진=KBS Joy '국민 영수증' 예고편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연예계 핵인싸다운 친화력을 자랑한다. KBS Joy '국민 영수증'에서다.

29일 방송되는 '국민 영수증' 8회에는 김호영의 영수증을 분석하는 3MC 송은이, 김숙, 박영진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호영은 "소모임이 몇 개나 있냐"는 김숙의 질문에 "그걸 어떻게 세냐"고 답했다. 이어 "4000명이 조금 넘는 이들의 전화번호가 있다"고 덧붙여 놀라움을 선사했다. 그러자 연예계 대표 마당발인 송은이도 "인싸 중에서도 핵인싸"라고 인정했다.

김호영은 "내가 사는 집 맞은편에 드레스 하우스를 구매하고 싶다. 옷 외에도 모자, 운동화 등을 좋아하는데 놓을 곳이 없어 애들이 숨을 못 쉬고 있다"며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박영진은 "옷을 의인화하는 게 문제"라고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등장한 의뢰인은 별명이 '노원구 패리스 힐튼'일 정도로 감정 소비 내역이 가득한 영수증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특히 의뢰인의 영수증에는 전국에 2개 남은 명품 가방을 구매한 흔적이 나타났다. 이에 김호영과 박영진이 각각 "잘했다", "못했다"를 외치며 의견 대립을 보였다.

한편 '국민 영수증' 8회는 29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