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심야괴담회', 지난 28일 방송
'귀신 목격 전문가' 현우 출연
/사진=MBC '심야괴담회' 방송화면
/사진=MBC '심야괴담회' 방송화면


배우 현우가 무당집에 갔다가 귀신이 붙었던 일화를 털어놓았다. MBC '심야괴담회'에서다.

지난 28일 방영된 '심야괴담회'에는 현우가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숙은 현우를 '귀신 목격 전문가'라고 소개했다. 현우는 내가 한 번 굿을 한 적 있다. 기억은 잘 나지 않는데 30대 초반이다. 뭐가 자꾸 들리고 말 걸고 그러더라. 남들이 보기에는 연기 연습하는 거로 보일 수도 있었을 것"이라며 "자꾸 귀신이 보여서 굿을 하게 됐다. 근데 그 뒤로 안 보이기 시작했다"고 알렸다.

이에 MC 김구라가 "가장 최근에 목격한 건 언제냐"고 물었고, 현우는 "항상 컨디션이 좋지 않은 날에 보였다"고 답했다. 그는 "지인에게 용한 무당집이 있냐고 물어서 찾아갔다. 거기에 일을 도와주는 분이 있었다. 무당과 다음날 약속 시각을 정하며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그분이 방에 들어오는데 뒤로 머리가 긴 여자가 따라 들어왔다. 그래서 누구냐고 물었더니 '그게 보이냐'고 그러더라. 사실은 그분이 그걸 떼기 위해 여기에 수양 중이었다"고 밝혔다.
/사진='심야괴담회' 방송화면
/사진='심야괴담회' 방송화면
또한 "그때부터 몸이 무거워졌다. 다음날 무당에게 겪은 일을 이야기하니까 '어제 봤던 친구가 보이냐'고 했다. 주위를 둘러봤는데 안 보였다. 그래서 물어봤더니 내 옆을 째려보더라. 알고 보니 나에게 옮겨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게 나갔는지 안 나갔는지 확인하는 방법이 있다고 했다. 두 개의 칼을 던져서 칼날이 문을 향하면 귀신이 나간다고 하더라. 그래서 해봤더니 어떻게든 칼날이 내 쪽으로 향했다. 막판에는 몸을 쓸고 나서 칼을 던졌는데 바깥으로 향했다"고 덧붙였다.

현우의 남다른 경험을 들은 황제성은 "감당 못 하겠다"며 혀를 내둘렀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