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워맨스가 필요해' 방송 캡처
사진=SBS '워맨스가 필요해' 방송 캡처


배우 오연수, 차예련이 절친 케미를 드러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서는 오연수, 윤유선, 차예련이 메이크업아티스트 이경민의 뷰티숍을 찾았다.

이경민은 "매일 출근하진 않고 주 1~2회 나온다. 지금은 딸이 많이 도와주고 있다"고 말했다. 오연수는 "이경민 딸, 초등학교 때부터 봐왔는데 너무 반갑다"고 인사했다. 이경민의 딸은 "엄마가 나에게 어릴 때 잘 못해줬다고 더 잔소리를 많이 한다. 하지만 엄마를 본받아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경민은 손녀를 돌봐준다고도 했다.

차예련은 오연수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차예련은 "주상욱과 내가 다 촬영이 있고 친정엄마는 내가 부탁한 날짜를 착각해서 외출한 상태였다. 유치원 셔틀이 왔는데 딸을 데리러 갈 사람이 없었다. 유치원 선생님 전화가 20통은 와 있었다. 그 때 생각하면 손이 덜덜 떨린다"며 "그때 연수 언니가 제일 먼저 생각났다. 내가 다급한 목소리로 '언니', '셔틀' 하니까 언니가 잠옷 바람으로 곧바로 딸 마중을 대신 가주고 서울숲 산책도 해줬다"고 말했다.

오연수는 "아이 보통 일이 아니라는 걸 느낀다. 옛날에 했던 걸 다 잊어버렸다"며 웃었다. 차예련은 "그때 눈물이 너무 났다. 이렇게까지 해서 일 해야하나 싶었다. 한 번의 실수였지만 직업으로 치면 엄마가 가장 힘든 것 같다. 귀하고 소중한 자식이지민 힘든 건 힘든 것”이라며 엄마로서 고충을 털어놓았다.

이후 이들은 이경민이 가져온 예전 화보를 보며 추억에 잠겼다. 이경민은 오연수·손지창의 결혼 사진도 가져왔다. 두 사람의 지금 모습은 그때와 비교해도 크게 달라진 바 없는 동안 비주얼을 자랑했다. 오연서는 "나도 없다. 두껍고 짐이 돼서 버렸지 않나 싶다"며 멋쩍어 했다.

이경민은 과거 미용실 VVIP 고객이 오연수를 마음에 들어했던 일화를 전했다. 그는 "우리 고객 중에 엄청난 집안의 VVIP가 있었는데 연수한테 반했었다. 오연수가 손지창과 몰래 연애하고 있을 떄였는데 나는 만나는 줄도 몰랐다. VVIP가 나를 부르더니 오연수 남자친구 있냐고 해서 없는 것 같다고 했다. 자기 오빠를 소개시켜주고 싶다더라. 진짜 엄청난 집안이었다. 오연수에게 남자친구 있냐고 물었더니 대답 없이 가만히 있더라. 닦달했더니 어머니와 같이 미용실에 왔다. 어머니가 끌고 들어가더니 '사실 남자친구가, 결혼할 사람이 있다'고 하더라. 손지창이라고 하길래 '어머니, 더이상 얘기 안 해도 된다'고 했다"고 전했다.

오연수는 "당시에는 연애하면 결혼해야 하는 줄 알았다. 그래서 결혼한 거다"고 말했다. 오연수는 차예련의 과거 연애 상담을 해줬다고 한다. 차예련은 "언니가 연애 경험이 한번뿐인 것 아니냐. 그런데 내 연애 상담을 잘 해줬다. 내 지나간 남자친구 상담을 다 해줬다"고 말했다. 오연수는 "내가 입만 뻥끗하면 너... 조심해"라고 장난쳐 웃음을 안겼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