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꼬무'./사진제공=SBS
'꼬꼬무'./사진제공=SBS


상상 이상의 엽기적인 범행으로 대한민국 최악의 범죄자로 손꼽히는 엄 씨, 그녀가 벌인 잔혹하고 슬픈 ‘그날’ 이야기가 밝혀진다.

28일 방송되는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의 이야기’(이하 ‘꼬꼬무’) 2회는 '대한민국 악인열전-피도 눈물도 없이' 편이 공개된다.

2005년 2월의 어느 밤, 소방서에 화재 신고가 접수됐다. 불이 난 곳은 서울 강남의 한 화상치료 전문병원. 서둘러 출동한 구조대원들이 화재 진압 후 연기를 따라가 보니, 불길이 시작된 곳은 바로 병원의 한 탕비실이었다.

“윽, 이게 무슨 냄새야?”

문을 열자마자 휘발유 냄새가 진동했다. 실수로 난 불이 아닌, 방화의 흔적이 발견된 것이다. 현장에 도착한 강남경찰서 오 형사는 사건의 단서를 찾기 시작했고, 탐문 끝에 용의자를 확보했다. 바로 29살의 여성, 엄 씨였다. 범행 이유를 추궁했지만, 한동안 묵묵부답이던 엄 씨는 갑자기 실신하고 마는데 한참 후 정신을 차린 엄 씨가 내뱉은 말은 “불꽃이 타오르면...그 안에서 죽은 딸이 아른거려요”였다.

오래전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딸의 환영을 보고 싶어 불을 질렀다는 것. 이후 엄 씨의 방화사건은 불구속 수사로 전환되고, 사건은 그렇게 마무리되는 듯 보였는데 뜻밖의 제보자가 나타났다.

화재사건 며칠 뒤, 한 남자가 강남경찰서를 찾아왔다. 조심스레 엄 씨의 담당 형사를 찾던 그는, 다름 아닌 엄 씨의 남동생이었다. 한참의 망설임 끝에 도무지 믿지 못할 이야기를 털어놓기 시작했다.

“누나 주변에는 안 좋은 일들만 생겨요. 옆에 있는 사람들이 다치거나 죽어요”

두 번의 결혼을 한 누나의 남편들이 모두 갑자기 사망했다는 것이다. 단순 방화사건이 아님을 직감한 오 형사는 남동생의 이야기를 토대로 은밀하게 내사에 착수했고, 엄 씨 주변에서 일어난 의문의 죽음과 엽기적인 범죄행각이 하나씩 밝혀지기 시작한다. 평소 천사라 불렸다는 엄 씨, 베일에 둘러싸인 그녀의 진짜 얼굴을 밝혀냈다.
'꼬꼬무'./사진제공=SBS
'꼬꼬무'./사진제공=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2회에서는 희대의 엽기적 사건을 담당했던 당시 형사들과 주변인들의 증언을 통해, 친절한 미소 뒤에 숨어 있던 엄 씨의 잔혹한 실체와 피도 눈물도 없는 ‘사이코패스’의 정체를 파헤쳐 본다.

이날 방송에는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배우 표예진이 장도연의 이야기 친구로 ‘꼬꼬무’를 찾는다. 표예진은 ‘꼬물이’답게 풍부한 감수성과 넘치는 호기심으로 금세 이야기에 깊이 빠져들며 꾸밈없는 솔직함으로 눈물과 분노를 참지 못했다고.

시즌 2에서 이미 장성규와의 환상적 호흡을 뽐냈던 개그맨 정성호도 이야기 친구로 꼬꼬무를 재방문한다. 불같은 리액션과 예리한 추리력까지 탑재해 돌아온 정성호는 듣고도 믿을 수 없는 그날의 이야기에 폭풍몰입하며 남다른 집중력을 뽐냈다고.

NEW 장트리오 입성을 축하하며 손수 준비한 꽃다발을 들고 꼬꼬무를 찾아온 장현성의 이야기 친구 배우 염혜란은 스크린에서와는 또 다른 매력을 보여준다. 진지하게 ‘그날’의 이야기를 경청한 염혜란은 진솔하고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누며 제작진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는 후문이다.

‘꼬꼬무’는 28일 오후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