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드플레이 깜짝 출연
"BTS, 너무 훌륭하다"
루시드폴 "학벌 안 아까워"
'유 퀴즈' 수확의 계절 특집/ 사진=tvN 캡처
'유 퀴즈' 수확의 계절 특집/ 사진=tvN 캡처


세계적인 밴드 콜드플레이가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깜짝 등장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수확의 계절'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콜드플레이의 크리스 마틴과 조니 버클랜드가 영상 메시지를 보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MC 유재석은 "가끔 해외에서 편지들이 오는데 오늘도 또 왔다"고 말했다. 이어 공개된 영상 속에는 콜드플레이 멤버 크리스 마틴, 조니 버클랜드가 등장했다.

이들은 "안녕하세요, 자기님"이라고 인사했다. 유재석은 "아니 이 분들 콜드플레이 아니냐"며 깜짝 놀랐다. 콜드플레이는 "두 분과 만나게 돼 반갑다. 저희 노래 들었을 한국 분들께도 인사드린다"고 말했다.

지난달 새 앨범을 발표한 콜드플레이는 신곡에 대해 설명했다. 이들은 "누구나 겪는 다양한 이야기를 담은 앨범이다. 사랑, 상실의 아픔, 행복, 우정 등 말 그대로 우리가 모두 겪을 법한 것들"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콜드플레이는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함께 신곡 '마이 유니버스'를 불러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크리스 마틴은 BTS에게 하고 싶은 말이라며 "땡큐 앤 러브 유"라고 밝혀 훈훈함을 안겼다.

콜드플레이는 "BTS와의 협업은 정말 굉장했다. 그들은 매력적이며 상냥했다"며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훌륭했다. 우리와 노래해줘서 너무 고맙다.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즐거웠다"고 고백했다.
'유 퀴즈' 수확의 계절 특집/ 사진=tvN 캡처
'유 퀴즈' 수확의 계절 특집/ 사진=tvN 캡처
이날 '공학 박사 출신 농부 뮤지션'으로 불리는 가수 루시드폴도 출연했다. 유재석은 같은 소속사인 그의 출연에 "내가 소속사를 옮기고 나서 루시드가 나오니까 오해하실 것 같다"며 "(이적 전부터) 루시드폴을 계속 섭외했는데 '시기가 농사하고 겹쳐서 어렵다'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해명했다.

루시드폴은 '유퀴즈'와 조세호에 대해 자세히 알지 못했다. 이에 유재석은 "나 이번에 안테나 들어간 거 아냐"고 물었다. 루시드폴은 "안다. 옥돔도 보내주시지 않냐"고 했고, 유재석은 "다 소고기 보냈는데 루시드는 제주도 살아서 옥돔으로 (보냈다)"라고 설명했다.

유재석은 "귤 작황은 어떠냐"고 물었고, 루시드폴은 "한 해 걸러서 한 해 많이 열리는 게 해거리를 한다고 한다. 올해가 많이 열리는 해가 아닌데 그래도 많이 열린 편이다"고 말했다.

그는 홈쇼핑을 통해 귤과 음반을 같이 판매한 것에 대해 "제주도 가고 나서 만든 첫 음반이었다. '음악도 제가 만드는 거고 귤도 제가 키운 저의 결실이니까 같이 드리고 싶다'라는 이야기를 했다. 희열 형이 갑자기 홈쇼핑을 하자고 하더라"고 회상했다.

유재석은 "제가 안테나에 입사한 최초의 저학력자다. 그중에서도 최고 학력자가 루시드폴이다. 서울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하고 스웨덴 왕립 공과대학교에서 재료공학 석사, 스위스 로잔 연방 공과대학 생명공학 박사 학위를 수료했다. 재학 중에 발표한 논문으로 한국인 최초 스위스 화학회 최우수 논문 발표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에 루시드폴은 "보장된 미래가 있는데 왜 불투명한 음악으로 뛰어드냐는 이야기를 가끔 들었다. 근데 보장된 미래가 어디 있나. 어느 분야의 어떤 일을 하든지 만만한 일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연구하는 것도 너무 좋아했고 정말 열심히 했지만 그냥 딱 '여기까지구나'라는 생각이 올 때가 있었다. 뭐라고 설명하긴 어렵지만 더 한다고 해도 그렇게 잘할 것 같지도 않고 재미있을 것 같지도 않다. '아쉽지만 이제 그냥 전업 음악인이 되는 게 맞나 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