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같이 삽시다3' 방송 캡처
사진=KBS2 '같이 삽시다3' 방송 캡처


김청이 자식을 가진 사람이 부럽다고 속내를 털어놓았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에서는 박원숙, 혜은이, 김영란, 김청이 강원도 고성을 찾아 트레킹을 즐겼다.

이들은 송지호 해변, 국가지질공원 등 고성의 관광명소를 방문하며 담소를 나눴다.

김청은 "살면서 가지고 싶어도 가질 수 없었던 게 있냐"고 물었다. 김영란이 "가정을 못 가졌다"고 우스갯소리를 하자 박원숙은 "가정을 두 번 이상 갔을 텐데"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들은 각자 가져온 도시락을 나눠 먹었다. 박원숙은 "이혼한 사람들의 사연이 방송에서 하나의 트렌드가 됐다"며 "자랑은 아니지만 우리가 원조집"이라고 입담을 뽐냈다. 다른 세 사람도 "요새는 이혼이 창피한 것도 아니다"고 거들었다. 김청은 영화에서 모녀로 호흡을 맞췄던 조윤희를 언급했다. 그는 "내 딸로 나왔던 앤데 갔다와서 애를 키우고 있더라"며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 출연 중인 조윤희에 대해 이야기했다.

박원숙은 "아이들과 또 어떤 사람을 만나 또 가정을 이룬다고 해도 아이들과 여러 문제들로 얼마나 힘들까. 친정엄마의 마음"이라고 말했다. 김청은 "어쩜 아이들을 그렇게 예쁘게 키울까. 그런 아이 하나 있으면 얼마나 좋겠나"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이 세상에서 자식 가진 여자가 제일 부럽다"고 털어놓았다.

박원숙은 날씬해진 김영란을 두고 "우리 영란이 달라진 것 좀 봐라"며 감탄했다. 김영란은 식단 관리와 운동으로 "세 달 만에 10kg 뺐다"고 밝혔다.

네 사람은 마지막으로 통일 전망대를 방문했다. 김영란은 "아버지 고향이 평양이다. 10남매의 장남이었는데 1.4 후퇴 때 할아버지, 아버지, 큰고모가 남쪽으로 왔다가 다시 못 돌아가셨다"며 가족사를 털어놨다. 또한 "부모님이 피란 이야기를 하도 많이 하셔서 북한에 납치 되는 꿈과 대사 외우다가 대본 잃어버리는 꿈을 꾸곤 했다. 50 넘어서까지 시달렸다"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