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깐부' 이정재 언급
"이정재가 받았어도…"
정우성, 묵직한 소감
배우 정우성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정우성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정우성이 절친 배우 이정재를 언급했다.

28일 오후 서울 국립극장에서 열린 '제12회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에는 김태호 PD, 배우 김영철, 배우 정우성, 가수 이적, 가수 김연자, 성우 최수민, 작가 박재범이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정우성은 수상 소감에서 "'오징어 게임'이 나온 이후에 수상자가 결정됐으면 이정재 배우가 탔어도 멋지고 시기적절하고 순발력있는 수상이었다고 생각하면서 상을 받으러 왔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정우성은 "상을 받는다는 건 참 부담되는 것 같다. 나라는 사람이 부합되는가, 끊임없이 생각한다"라며 "지나온 발 자취를 생각했을 때는 크고 의미있는 상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노력하면서 활동하겠다.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정우성은 영화 '보호자', '헌트' 등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