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과 화성 AR 투어
"대담하고 황홀한 상상력"
2편 '화성인류'
'키스 더 유니버스' / 사진 = KBS 제공
'키스 더 유니버스' / 사진 = KBS 제공


화성 가이드로 변신한 주지훈이 영화 '마션' 속 먼지 폭풍과 만난다.

28일 방송되는 KBS 1TV 대기획 '키스 더 유니버스' 2편 '화성인류'에서는 지구 밖 새로운 거주지 후보로 꼽히는 화성으로의 이주 계획과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어 낼 인류의 끝없는 도전과 노력이 펼쳐진다.

앞서 ‘키스 더 유니버스’ 첫 방송에서 AR 기술로 되살아난 티라노사우르스와 사투를 벌였던 프리젠터 주지훈은 이번에는 시청자들과 함께 화성으로 시공을 초월한 가상 투어를 떠난다.

화성 특급 가이드로 변신한 주지훈은 에베레스트보다 3배나 높은 약 2만5천m의 화성 최고봉 올림푸스산과 37억 년 전 원시 화성에 존재했을 길이 100km의 폭포로 안내하며 제2의 지구가 될 화성이 품고 있는 태초의 비밀을 풀어갈 예정이다.

이와 관련 주지훈이 NASA의 화성 탐사 로버 ‘퍼시비어런스’와 탐사 드론 인저뉴어티를 눈앞에서 만나고 화성 먼지 폭풍의 공격을 받는 장면이 포착돼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하지만 화성이 인류의 또 다른 터전이 되기까지는 극복해야할 많은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는데. 화성을 넘어 우주를 향한 인류 역사상 가장 담대하고 위대한 도전과 노력을 지켜보던 주지훈은 "이보다 더 대담하고 황홀한 상상력은 없을 것 같다"고 감탄했다고 해 과연 그를 깜짝 놀라게 만든 것은 무엇일지 오늘 방송에 궁금증을 수직 상승시키고 있다.

'차마고도', '누들로드', '순례', '슈퍼피쉬' 등 명품 다큐멘터리의 산실 KBS가 기획, 제작한 '키스 더 유니버스'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2020년 5세대 기반 실감형 방송영상콘텐츠 제작지원사업 선정작이기도 하다.

한편, '키스 더 유니버스' 2편 '화성인류'는 28일 밤 10시 KBS 1TV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