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지호 출연
"연습생 때 포기하고 싶었다"
걸그룹 최장기간 '차트인'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오마이걸 지호가 남다른 기록들을 전했다.

27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양희은, 김신영, 옥상달빛 김윤주, 오마이걸 지호가 출연했다.

지호는 "연습생 때 어떤 언니가 포기하려는 나를 잡고 '수고했어, 오늘도'를 불러줬었다. 그래서 김윤주 언니를 처음 만났을 때 괜히 마음이 싱숭생숭했다"라고 말했다. 김윤주는 담백한 목소리로 '수고했어, 오늘도'를 불러줬다.

지호는 걸그룹 기록 메이커라는 말에 "오마이걸이 지상파 1위를 하기까지 4년 4개월이 걸렸다. '살짝 설렜어', '돌핀'이 사랑을 받았는데 걸그룹 최장기간 차트인을 했다. 501일이었는데 '돌핀'이 그걸 또 넘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오마이걸이 대박나게 한 1등 공신이 김신영, 안영미라고 밝혔다. 김신영은 "음악 방송에서 셀럽파이브와 오마이걸 무대 순서가 붙어있었다. 오마이걸이 얼마나 예뻐보였겠나. 자릿세 받았어야 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