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팀들의 경기
현영민, 아나콘다 감독
바다, '탑걸' 에이스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FC탑걸과 FC아나콘다가 서로의 전력을 파악하는 첫 경기를 했다.

27일 밤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는 새로운 팀들의 첫 경기가 그려졌다. 기존의 세 팀 선수들은 새로운 팀들을 응원하기 위해 자리를 메웠다.

FC아나콘다 팀의 데뷔전이 그려졌다. 아나콘다에는 아나운서 오정연, 박은영, 윤태진, 주시은, 신아영이 속해 있는 팀이다. 오정연은 "샌님처럼 바라볼 수 있는데, 어떻게 보면 우리가 조직생활을 해본 팀 아니냐"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 처음 부임한 감독이 등장했다. 이수근은 "선수들 만큼이나 처음이라서 긴장을 많이 하고 있을 거다"라고 말했고, 2002년 월드컵의 12번째 태극 전사라고 소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새로운 감독은 현영민 감독이었다. FC 아나콘다 팀은 아는 듯한 모습을 보이며 반가워 했다. 현영민은 "그 때도 이렇게 앉아있었다. 벤치에 앉아있었다. 나는 좋은 경험이었고 좋은 혜택을 받았다. 나는 내가 2002 영웅이라고 해본 적이 없고 그냥 멤버였다"라고 말했다.

FC탑걸은 레전드 걸그룹 멤버들로 원더걸스 유빈, 슈가 아유미, 베이비복스 간미연, S.E.S. 바다, 룰라 채리나였다. FC원더우먼은 송소희, 치타, 김희정, 박슬기, 새소년 기타 겸 보컬 황소윤이 팀원으로 뭉쳤다. 이천수는 FC원더우먼, 현영민은 FC아나콘다, 최진철은 FC탑걸의 감독으로 합류하게 됐다.

탑걸과 아나콘다의 경기가 시작됐다. 열정 가득한 두 팀의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탑걸의 채리나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최진철은 "우리 팀은 에이스가 5명이다"라며 팀 선수들을 응원했다.

후반전, 윤태진은 다리에 쥐가 났고 의료진의 도움을 받았다. 이수근은 "갑자기 안 쓰던 근육을 쓰면 경련이 일어날 수 있다"라고 전했다. 오정연 또한 부상을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 탑걸의 에이스로 급부상한 바다는 후반전에도 남다른 에너지를 보였다.

아나콘다 골키퍼 윤태진은 백패스를 손으로 잡았고, 상대 팀이 간접프리킥을 얻게 됐다. 채리나는 바다에게 패스를 했고 주시은이 막았다. 이대로 경기가 종료됐고 탑걸이 데뷔전에서 채리나의 골로 승리를 거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