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대 여성학자 출연
"가족이 모두 서울대"
자녀 교육서 13권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박혜란 작가가 자신의 교육관을 전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1세대 여성학자, 자녀교육의 멘토 박혜란 작가가 출연했다.

가수 이적의 어머니 박혜란 작가는 "아이들이 '유퀴즈'를 좋아하는 것 같아서 단톡방에 올렸다. '여러분의 의견을 수렴합니다'라고 했더니 나가면 재미있을 것 같고 부담이 별로 없을 거라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여성학과 자녀 교육서 13권을 쓴 박혜란 작가는 "애들도 너무 공부 하나에만 집중시키지 말자는 뜻을 모아서 강연을 많이 다녔다. 사실 '좋은 얘기다' 이러면서도 안 먹히더라. 아이들이 뭔가를 하고 싶다고 해도 '대학 들어가서 해라'라고 하지 않나"라고 전했다.

이어 박혜란 작가는 "아이들은 '어머니가 언제 저희들을 키우셨습니까'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이적도, 부드럽게 할 말 하는 스타일이다"라고 말했다. 박혜란은 "내가 언제, 내가 키웠다고 했냐. 믿었더니 자랐다"라고 말했다.

박혜란 작가는 "마침 그 때 내 남편이 사업을 하다가 엎어졌다. 어려워졌는데 그 때 이적이 패닉으로 가요계에 데뷔를 했다. 얘가 어린 마음에도 '제가 가장이 되어드릴까요?'라고 말하더라. 앞길이 구만리 같은 청년의 발목을 왜 잡겠나. 그래서 내가 가장의 역할을 하겠다고 해서 그 책들을 썼다. 끝이라고 생각했을 때가 시작점이 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다섯 식구의 공통점이 있다. 다 서울대를 나왔다. 가족이 다 서울대 동문이다"라고 말했다. 박혜란 작가는 자식 농사를 잘 지었다는 말에 대해 "그런 점에서 늘 아이들에게 고맙다. 내가 한 것보다 수확물이 더 좋아서 내가 칭찬을 듣는 거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