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운서 팀 새 합류
"전쟁터, 꽃 피워보자"
주시은 "입 축구다"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아나콘다 팀이 합류한 소감을 전했다.

27일 밤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는 새롭게 팀을 짠 세 팀들의 첫 경기가 그려졌다.

세 팀이 각자 2번의 경기를 진행하게 됐다. 첫 경기는 FC탑걸 대 FC 아나콘다였다. FC아나콘다에는 아나운서 오정연, 박은영, 윤태진, 주시은, 신아영이 속해 있는 팀이다. 오정연은 "샌님처럼 바라볼 수 있는데, 어떻게 보면 우리가 조직생활을 해본 팀 아니냐"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FC아나콘다 팀의 감독 현영민은 "축구를 전쟁과 꽃에 비유하는데, 우리는 전쟁터에서도 꽃을 피워보자"라며 사기를 돋웠다.

오정연은 "입을 좀 쉬자"라고 말했고, 주시은은 "우리는 입 축구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승민은 "말은 동료들끼리 포지션 잡아줄 때 하면 된다"라고 말했지만 곧바로 전술을 설명하는 열정을 보였다. 현영민은 "지치면 지고 미치면 이긴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