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금' 전문가의 예언(?)에 반한 황제성
끝 모르는 질문에 "여기서부터는 유료" 선언
'먹요정' 문세윤, "눈이 풀릴 때 먹어야 맛있어"
사진제공=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사진제공=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고끝밥' 몸으로 뛰는 문세윤&조세호와 잔꾀와 잔머리의 황제성&강재준이 격돌해 왕족발을 건 한 판 승부를 펼쳤다.

26일 방송된 NQQ·디스커버리 채널 '고생 끝에 밥이 온다'(이하 '고끝밥')에서는 왕족발을 맛있게 먹기 위해, ‘82 개띠즈’가 장충동에서 왕발 찾기에 도전했다. 발 크기가 큰 사람을 찾기 위해 문세윤과 조세호가 ‘세세’ 팀으로, 황제성과 강재준이 ‘제재’팀으로 나뉘어 ‘왕발 시민’을 찾아 나섰다. 본격적인 ‘왕발 찾기’에 나서기 전 제작진은 “단체로 1대4 2단 줄넘기 대결을 펼쳐 승리하면, 전원 막국수를 제공하겠다”며 게임을 제안했다.

이들의 대결 상대로 발재간이 우리나라 최고 수준이라는 9세의 ‘2단 줄넘기 신동’ 신주호 군이 등장했고, ‘82 개띠즈’ 중 2명이 1단 줄넘기 도전으로 난이도를 낮췄음에도 주호 군의 벽을 넘지 못하고 막국수 획득에 실패했다. ‘82 개띠즈’는 아쉬움에 팀 배틀로 ‘2단 줄넘기’ 대결에 나섰고, 우승 팀에게만 막국수를 제공하는 보너스 게임을 진행했다. 제재팀의 강재준이 동양무예학과 출신답게 ‘줄넘기 신동’을 보고 배운 비법으로 11개에 성공, 13대 8로 제재팀이 막국수를 획득했다.

이후 본격적으로 ’82 개띠즈’는 ‘왕발 시민’ 섭외에 나섰다. 낯가리는 ‘부끄뚱’ 문세윤은 길거리 인터뷰 전문가인 조세호의 특강을 들으며 시민과 소통할 준비를 했다. 반면 제재팀은 발품 대신 전화로 지인을 섭외하려는 잔머리를 굴렸다. 강재준은 발 크기 285mm에 큰 발을 자랑하는 하하에게 전화해 섭외를 시도했지만, 하하는 “엄마가…와이프가…”라고 핑계를 대며 전화를 끊었다. 이어 강재준은 “발 큰 운동선수를 섭외해야겠다”라며 농구선수 강병현에게 전화를 걸었다. 전화를 이어받은 황제성은 강병현에게 “구단에서 발이 가장 큰 선수가 사이즈가 몇이냐?”라고 질문했고, 강병현은 “외국인 선수가 340mm정도 된다”라고 답해 제재팀을 환호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강병현과 발사이즈 340mm의 주인공은 훈련으로 창원에 있었고, 결국 역대급 왕발과의 만남은 실패했다.

한편, 세세팀은 제과점부터 길거리까지 직접 시민들을 만나며 발 사이즈를 물어봤지만, 왕발을 찾는 건 쉽지 않았다. 결국 두 사람은 “280mm정도가 되면 모시고 가자”라며 기준을 변경했다. 그렇게 두 팀 모두 280mm의 발 사이즈를 가진 시민들을 모시고 왔지만, 신발 없이 발의 실제 길이를 측정하자 265mm에 그쳐 당황했다. 제재팀은 종료 시간 전까지 새로운 왕발을 찾아 다시 길을 나섰고, 세세팀은 왕발 시민의 발바닥 관상을 봐주기 위해 자리한 ‘족상(발 관상) 전문가’와 족금에 대해 알아봤다.

먼저 조세호의 발바닥을 관찰한 전문가는 “인복이 많고 엄청 좋은 족상이다”라며 극찬했다. 이어 조세호는 “연애운은 어떤가요”라고 묻자 전문가는 “예술, 재능 있는 사람과 인연이 있다”라고 답했다. 이에 문세윤은 “장도연 아직도 못 잊었어?”라고 몰아갔고, 조세호도 태연하게 “막 잊혀지진 않지…”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으로 문세윤이 ‘족상’ 체험에 나섰고, 전문가는 “올해 운세가 엄청 좋다”라고 족금을 설명해 문세윤을 미소 짓게 했다. 조세호가 “건강은 어떤가요?”라고 궁금해하자 전문가는 “살이…너무 푸짐하다. 식탐도 많다”라고 답했고, 이에 문세윤은 “족상이 아니라 얼굴 보고 하시는 것 아니냐”며 당황했다.

그런 가운데, 왕발을 찾아 떠난 제재팀은 누가봐도 큰 키와 덩치의 한 시민을 만났다. 조심스레 발사이즈를 묻자 시민은 “지금 신발은 300mm 정도”라고 답했다. 황제성 강재준은 자신감 넘치게 왕발의 주인공 김태삼 씨를 모시고 이동했다. 집결 장소에 있던 조세호는 압도적인 비주얼의 시민을 보고 “어디 계셨었어요? 농구선수 아니세요?”라며 눈이 휘둥그레 해졌다. 발 길이를 측정하자, 시민의 발 사이즈는 290mm였다. 승리를 예상한 황제성과 강재준은 세세팀에 이어 족상을 보며 대결이 종료되길 기다렸다.

전문가는 황제성의 족금을 바탕으로 과거 힘들었을 시절에 대한 정확한 묘사를 해 황제성을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 몇 년간 운이 좋다. 내후년쯤 새로운 걸 하고 싶은 게 있는데…”라고 말하자 황제성은 “맞아요, 내후년에 할 거예요”라고 반색했다. 이어 황제성이 “근데 그거 잘 됩니까?”라고 질문하자 전문가는 “그건…개인적으로 오셔야 해요”라고 말꼬리를 흐렸고, 황제성은 “여기서부터는 유료인 거에요?”라고 되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문세윤과 조세호는 마지막 ‘왕발’ 후보자로 모신 이현석 씨가 우연하게도 장혁 주연의 영화 ‘죽어도 되는 아이’의 영화 제작사의 제작팀이라는 이유로 제재팀으로부터 조작 의혹을 받았다. 하지만 영화 제작사 스태프들의 결백에 힘을 입어 발사이즈 측정에 나섰다. 그 결과 세세팀의 김태삼 씨, 제재팀의 이현석 씨 모두 발 사이즈 290mm가 나와 동점이 예상됐으나, 정밀 측정 결과에서 세세팀의 이현석 씨가 조금 더 큰 ‘왕발’로 인정받으며 세세팀이 승리했다.

결국 문세윤과 조세호가 족발을 획득하며 황제성 강재준은 족발없이 보너스 미션 성공으로 획득한 막국수만 먹어야 하는 위기에 처했다. 이에 ‘먹요정’ 문세윤은 “음식에도 뗄 수 없는 궁합이 있다. 족발과 막국수는 같이 가야 한다”며 둘 다 먹게 해달라고 요청하면서도, “막국수와 족발은 단가가 다르다”며 제재팀에게 개인기로 차액지불을 요청했다. 이에 황제성은 오징어가 되어 구워지는 마임연기를 선보여 족발 획득에 성공했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네 사람의 족발+막국수 먹방은 보는 이들의 입맛을 다시게 했다. 이어 조세호는 “양파+족발+쌈장 조합이 내 최애”라며 새로운 맛의 조합, 양파쌈을 소개했고, 이를 맛본 강재준과 황제성은 조세호의 레시피를 인정했다. 한편, 고생 후의 맛에 대해 문세윤은 “눈이 풀릴 때쯤 먹어야 맛있다”라고 설명해 다른 세 친구들의 공감을 샀다.

'고생끝에 밥이온다'는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kt seezn의 OTT 서비스 seezn(시즌)을 통해 1주일 전 선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