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오를 마지막 판
거꾸로프로젝트의 최종 병기는?
"이제 전통으로 승부할 때"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조선판스타' 서의철이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MBN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이하 '조선판스타')에서 '박보검 손 대역'으로 화제를 모았던 거꾸로프로젝트 멤버 서의철이 “많은 분들이 국악을 원하고 기대하는 마음을 알게 돼 굉장히 설레고 흥분됐다. 앞으로 갈 머나먼 국악길에 큰 추억이 될 것 같다"고 '조선판스타' 출연 소감을 전했다.

서의철이 속한 거꾸로프로젝트 팀은 “국악을 가지고 열심히 활동하는 젊은이들이 많다는 것을 대중에게 알리고 싶었다. 또한, 국악인은 고리타분한 음악을 하는 사람이라는 편견을 깨고 싶었다”라며 ‘조선판스타’에 출연을 결심했던 이유를 밝혔다. 거꾸로프로젝트의 리더 채지혜는 “팀의 활동 목표가 ‘이 시대의 젊은 국악, 국악을 기반으로 한 유행가를 만들어 보자’였는데, ‘조선판스타’를 통해 좀 더 적극적으로 대중들에게 국악의 색다른 매력을 전하고자 한다”고 강한 목표를 덧붙였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거꾸로프로젝트는 트와이스, UV, 신현희와 김루트 등 아이돌부터 인디밴드까지 다양한 장르와 국악의 조화를 선보였다. 준결승에 해당하는 ‘네 번째 판-사생결판’에서 이상은의 공무도하가에 심청가를 더해 선보이자 판정단 박미선은 눈물을 흘렸고, 보는 시청자들에게까지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에 대해 거꾸로프로젝트는 “예전보다 더 팀의 진가를 알아봐주시고 응원을 많이 해주신다. 질타해주시는 분들도 계시고...정말 다양한데, 그만큼 큰 관심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라고 주변 반응을 전했다.

한편, 거꾸로프로젝트는 준결승까지 오며 함께 무대에 섰던 소리꾼들을 떠올리며 “모두들 잘 아는 소리꾼들이어서 반가웠고, 실력들이 출중하셔서 나중에 공연을 하게 된다면 자주 뵙고 싶다. 특히, 조주한 씨는 국악하는 사람도 섹시할 수 있다는 매력을 보여주신 것 같다. 노래, 연희, 재담, 춤 등 여러 가지 끼가 많던데 한 번 무대에 같이 서면 좋을 것 같다”며 바람을 드러냈다.

마지막 결승 무대만을 앞두고 있는 거꾸로프로젝트는 “기회가 된다면 판소리의 서의철과 경기민요를 전공한 박정미, 두사람의 케미가 돋보이는 창극 무대를 선보이고 싶다”며 팀의 장점을 극대화한 무대를 욕심냈다. 또 이들은 “전통 소리를 제대로 보여주고 싶다. 그동안 가요와 함께 가면서 대중성을 공략했다면, 뿌리가 튼튼해야 열매를 맺듯이 이제는 전통으로 승부할 때가 된 것 같다”며 다시 초심을 다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들이 ‘조선판스타’를 위해 준비한 마지막 무대의 정체가 궁금해지는 가운데, 거꾸로프로젝트는 “이번 경연을 통해 새로운 음악 창작 작업에 흥미가 생겼다. 국악이 대중들에게 좀 더 가까워질 수 있도록 사랑받을 수 있는 곡을 열심히 만들고 싶다. 다양한 곡 작업을 해보고 싶은 욕구가 솟아오른 만큼, 새로운 창작곡 작업으로 앨범을 발매하고 콘서트 형식의 음악공연, 그리고 늘 해왔던 음악극 작업을 꾸준히 이어갈 것이다”라며 국악인으로서의 야무진 계획도 밝혔다.

'조선판스타'의 마지막 신명나는 한 판은 오는 30일(토) 밤, 평소보다 20분 당겨진 9시 20분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