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우현, 20kg 감량 '셀프 눈바디'→안무 실력 좌절 "내가 인피니트 맞나?" ('정희') [종합]


인피니트 남우현과 가수 YEGNY(최예근)이 귀호강 라이브와 물오른 입담을 과시했다.

27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신곡으로 돌아온 인피니트(INFINITE) 남우현과 최예근(YEGNY)이 출연했다.

이날 최예근은 '어른' 라이브 무대로 '정희'의 문을 열었다. 최예근이 특유의 음색과 감성으로 라이브를 펼치자 김신영은 "펍에서 공연 본 느낌"이라며 감탄했다.

최예근은 "행사가 있어서 부산에 있다가 오늘 공항철도를 타고 왔다. 서울역에서 넘어져서서 새 마스크를 썼다"며 해프닝을 전했다.

김신영은 "최예근이 소속사가 없다. 직접 스케줄을 다닌다. 예전에 '유희열에 스케치북'에서 만났는데 직접 CD를 돌리더라"라며 "요즘 바쁠 것 같다. 섭외가 많이 오지 않나"라고 물었다. 이에 최예근은 "섭외 전화가 많이 와서 캐치콜을 신청하려고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남우현은 "신곡' 냉정과 열정사이'를 발표했다. '정희'에 솔로로는 처음 나왔다"며 인사했다. 그러면서 남우현은 "소집해제 후 다이어트를 했다. 4개월 만에 20kg을 뺐다. 이전에 81~82kg까지 나갔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김신영은 "우현 씨가 살뺐다고 해서 5㎏ 정도라고 생각했다"라며 "우현 씨는 늘 자기 관리를 잘 한다. 깡마른 건 아니고 항상 보기 좋은 모습을 유지했다"라고 했다.

이에 남우현은 "20kg을 뺐다고 하니 다들 안 믿더라. 이따가 쉬는 시간에 사진을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김신영이 "보디프로필을 찍었나"라고 묻자, 남우현은 "혼자서 눈바디를 찍었다"며 웃었다

남우현은 신곡과 관련해 안무를 익히는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안무를 처음 배우고 나서 좌절했다. 첫날 5시간 정도 배웠는데도 잘 안 되더라. 원래 2~3시간 정도면 익혔는데 "라며 "인피니트 춤과 안무의 결이 다르다. 낯선 연습실에서 새로운 안무가와 처음 협업해서인지 뭔가 안 받아들여지더라. 내가 인피니트가 맞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또 남우현은 과거와 달라진 방송 환경에 대해 "나 혼자만 방송하고 있나? 다른 사람 다 어디갔지? 몰래 카메라 아니야? 관객이 없으니까 그런 생각이 들었다. 짐캐리의 '트루먼쇼' 같았다. 무대를 하다보니 현타가 왔다"라고 했다.

뿐만아니라 남우현은 빨간색 머리와 관련해 "물이 많이 빠졌었다. 그래서 샵 가서 살짝 또 입혔다. 물빠진 모습으로 '정희'에 오면 성의 없어 보이지 않나"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최예근은 많은 자작곡을 보유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악동뮤지션 수현이의 목소리는 보석이다. 제 노래에 담아보고 싶은데 친구여서 쉽게 말을 못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수현에게 "너 목소리 정말 사랑한다. 말은 못하지만 내 노래에 담고 싶다. 다시 한 번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영상편지를 보냈다.

남우현 또한 자신의 곡을 인피니트 멤버 성규에게 주고 싶다며 "성규 형 듣고 있어" 안 듣겠지만 내 하드에 좋은 노래 많으니까 하나만 가져가. 말로만 하지말고. '하나 줘봐' 해사 진짜 줬더니 깜깜무소식이야. 달라고 할 때는 언제고"라고 말해 또 한 번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