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지은./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지은./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지은이 첫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27일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에 출연한 김지은과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검은 태양'은 일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트린 배신자를 찾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김지은은 다방면에서 특출한 재능을 가졌으나 평범하고 어리숙한 모습으로 자신을 포장한 국정원 현장 요원 유제이 역을 맡아 열연했다.

'검은 태양'은 김지은의 지상파 첫 주연작으로, 방송 전부터 150억 대작에 MBC 올 하반기 기대작으로 꼽히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에 부담감은 없었냐고 묻자 김지은은 "초반에는 그저 기쁘고 설레기만 했다. 대중들에게 나라는 사람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 뿐이었다. 그런데 촬영을 하다보니 부담감이 생기기 시작하더라. 혼자 고민을 많이 하다 감독님과 선배님께 어떻게 이겨내야 하는지, 이게 맞는지 물어보며 극복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첫 주연이라 나를 믿지 못한 부분도 있고, 불안함과 조급함도 있었는데 천천히 해보자는 믿음으로 조금씩 나아가다 보니 부담감이 없어졌다"고 덧붙였다.

유제이는 작품 초반 흑막이 아닐까 하는 궁금증을 안게 하는 인물이었다. 김지은 역시 이 부분을 표현하기 위해 중점을 뒀다며 "흑막이 아닐까 하는 궁금증을 안겨주고 싶어 더 흑막이 아닌 것처럼 적극적이게 표현했다. 그래야 '왜 저렇게까지 적극적이지? 무슨 의도로 접근하는 거지?' 하는 의심을 들 것 같았고, 유제이가 배신하는 장면에서 더욱 배신감을 느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