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무해' 스틸컷./사진제공=KBS
'오늘 무해' 스틸컷./사진제공=KBS


배우 이천희, 전혜진 부부가 사랑꾼 면모를 뽐낸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KBS2 환경 예능 ‘오늘부터 무해하게’(이하 ‘오늘 무해’) 3회에서는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의 죽도 이튿날이 담긴다. 특히 제작진은 이천희, 전혜진이 서로를 향한 사랑꾼 면모를 보인다고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이천희, 전혜진은 이날 방송에서 결혼 10년 차임에도 신혼처럼 달달한 부부의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낸다. 두 사람은 공효진과 함께 환경 걱정을 할 때는 물론 앉으나 서나 눈에 보이나 안 보이나 서로를 “자기야”라고 부르며 무장해제된 부부 사랑꾼의 면모를 과시했다고.

이에 이천희는 하루 첫 일과로 전혜진 대신 설거지를 하며 자상한 남편의 면모를 보여주고, 전혜진은 평상시 멍혜진 모드로 일관하다가도 식재료를 구하고, 음식을 만들때는 똑혜진 모드로 분한다.

전혜진이 자가발전 자전거를 대여하던 중 “(대여 기간) 하루 지났으니 1그루 깎아주세요”라며 제작진과 딜을 하자 이천희가 “잘한다”고 폭풍 칭찬, 두 사람이 서로에게 사랑꾼일 수밖에 없음을 보여줘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이런 두 사람의 꿀 떨어지는 모습에 뜻하지 않게 고통받는 이가 있었으니, 그들과 24시간을 동고동락해야 하는 공효진. 이천희가 “부부 싸움할 때도 ‘자기야’라고 부른다. 그렇게 말해놓고도 ‘내가 왜 자기야라고 그러지?’라며 스스로에게 화가 나더라”며 투덜거리자 공효진은 “사랑은 못 속인다잖아. ‘자기야’ 나가셔야겠어요”라며 부러움을 감추지 못한다.

특히 공효진은 자신의 SNS에 두 사람의 사진과 함께 ‘이 부부를 보면 나도 결혼을 할까도 싶다’라는 글을 업로드한 바 있어 공효진의 질투를 유발한 두 사람의 케미를 더욱 궁금하게 한다.

‘오늘 무해’는 오는 28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