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아연 (사진 =이든엔터테인먼트 제공)
백아연 (사진 =이든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백아연이 '볼륨을 높여요' 마지막 방송을 눈물로 장식하며 지난 1년 4개월간의 추억을 회상했다. .

백아연은 지난 26일 방송된 KBS Cool FM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의 '찐! 선곡로드' 코너에 출연해 감미로운 보이스와 센스 있는 선곡으로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백아연은 '볼륨을 높여요'와 함께 한 1년 4개월간의 시간을 되새겼다. 강한나는 백아연을 향해 "지난해 6월 '썸 타긴 뭘 타' 홍보 차 출연했다가 고정까지 꿰찬 '찐! 선곡로드'의 역사"라고 소개했다. 백아연은 "여름이었는데 추웠던 기억이 난다. 에어컨 생각을 못 하고 춥게 입고 와서 담요를 두르고 있었다"며 '볼륨을 높여요'와의 첫 만남을 생생하게 떠올렸다.

또 강한나, 백아연, 정세운으로 이뤄진 '강백정' 삼남매와 청취자들의 애틋한 소통이 이어졌다. 한 청취자는 "이 코너를 통해 백아연 'TMI'도 알게 되고 매주 노래 한 소절도 들을 수 있어서 좋았다. 오늘이 느리게 흘러가길 바란다"며 백아연의 '느린 노래'를 신청했고, 백아연은 즉석에서 훌륭한 라이브를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아르바이트생이 자주 관둬서 힘들다는 사연에 백아연은 빅마마의 '하루만 더'를 추천했다. 청취자는 "'하루만 더' 라는 가사 때문에 새로 오신 분이 가고 싶다가도 못 갈 것 같다. 찰떡 선곡 좋다"며 "우리 '강백정'도 하루만 더 해주시면 안 되나요?"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원치 않는 이별을 앞둔 사연에 백아연은 다비치의 '너에게 못했던 내 마지막 말은'을 선곡했고, 갑작스레 눈물을 보여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훈훈함과 아쉬움이 가득했던 마지막 방송에서 백아연은 "매주 선곡하는 게 되게 재미있었어요. 저도 몰랐던 노래들을 많이 알게 돼서 너무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방송이 끝난 후 백아연은 공식 SNS를 통해 "'썸 타긴 뭘 타' 활동 때 '볼륨을 높여요'를 만나서 오늘까지 함께 했던 '찐! 선곡로드'를 마쳤습니다. '강백정' 삼남매로 남매 케미 보여주면서 매주 재미있고 행복한 시간이었는데 이제 볼 수 없다니 기분이 이상했지만 다시 어디선가 만날 날을 기다리며 잘 지내보려고요. 그동안 함께해주셔서 감사했습니다"라고 인사했다.

한편 최근 다섯 번째 미니앨범 'Observe (옵저브)' 앨범 활동을 성료한 백아연은 앞으로도 팬들과 다채로운 소통을 펼칠 예정이다.



류정민 텐아시아 기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