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연모’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연모’ 방송화면 캡처


'연모' 박은빈이 파직과 유배라는 최대 위기에 몰린 로운을 위해 직접 나섰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연모' 6화에서 기습 포옹 이후 이휘(박은빈)와 정지운(로운)은 서로 눈을 마주치기도 어려울 정도로 걷잡을 수 없는 감정에 휩싸였다. 휘는 도통 서연에 집중하지 못했고, 지운은 그를 볼 때마다 엄청난 맥이 느껴질 정도로 가슴이 뛰었다. 마음 깊이 간직하고 있던 첫사랑의 추억도 수면 위로 떠올랐다. 과거 담이에게 직접 필사해 준 '좌씨전'을 집무실에서 발견한 지운이 담이란 궁녀를 진정 기억하지 못하냐며 휘를 추궁한 것.

지운은 한 마디 말도 없이 사라진 담이를 잊지 않고, 여전히 그리워했다. 그 마음을 느낀 휘는 어머니가 생전에 궁녀 명부에 정리해 놓은 마지막 자신의 기록을 찾아냈다. 그리고 이를 지운에게 건네며 "출궁 후 얼마 되지 않아 병으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명부를 아련히 바라보던 지운은 담이를 '첫사랑'이라 언급하며, "나를 많이 바뀌게 해줬다. 다시 만난다면 고마웠다 그리 말을 해주고 싶었다"는 진심을 꺼냈다. 담이를 아직까지 특별하게 생각하는 지운의 마음에 휘의 눈빛은 흔들렸다.

그 사이, 지운과의 만남을 고대하던 신소은(배윤경)은 이조판서 아버지 신영수(박원상)에게 삼개방을 운영한 의원에게 전할 말이 있다며, 그를 꼭 찾아달라고 청했다. 그 과정에서 질금(장세현)이 지운 대신 의원이라는 누명을 쓰고 옥사에 갇혔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신영수는 저잣거리 의원을 서연관으로 임명하는 과정에서 왕실을 기만하는 행위가 있었다며, 혜종(이필모)에게 지운의 파직 상소를 올렸다. 설상가상 중전(손여은)과 그녀의 아버지 창천군(손종학)은 이 사건을 휘와 한기재(윤제문)의 권세를 약화시키는 약점으로 이용하려 했다.

크게 동요하지 않는 듯 보이던 한기재는 정석조(배수빈)에게 "아들의 생사가 걸린 일"이라며 '처리'를 지시했다. 이에 질금과 영지(이수민)가 모든 죄를 뒤집어쓰고 목숨을 잃을 위기에 처했다. 지운이 아버지를 경멸하며 자신의 심장을 겨누면서까지 막았지만 소용없었다. 결국 질금으로부터 거짓 자백 문서를 받아낸 정석조가 그를 처리하려던 순간, 군사들을 대동한 휘가 등장했다. 그리고 "어명이 아니면 나를 불허할 자는 없다"는 카리스마로 현장을 제압, 질금과 영지를 무사히 구해냈다.

다음 날, 대신들이 모두 모인 정전에서 지운을 향한 문책이 시작됐고, 결국 혜종은 "서연관이라는 직첩을 거두고, 장 50대와 함께 유배를 명한다"는 전교를 내렸다. 모든 것을 포기한 듯한 지운은 마지막으로 옥사에 갇힌 동생들이 사라졌다며, 죄인이 있어야 죗값을 치를 수 있지 않겠냐고 애원했다. 누군가 죄인을 빼냈다는 사실에 술렁이는 가운데, "거기에 대한 답은, 제가 해드리지요"라며 휘가 정전 한가운데로 당당히 걸어 들어왔다. 지난밤, 외조부 한기재로부터 정석조를 기습한 사건에 꾸짖음을 당하며, "나를 넘어서지 말라"는 엄중한 경고를 받고 두려운 눈빛을 보였던 휘의 반전이었다. 여기에 지운을 바라보며 안심하라는 듯 살짝 띄운 미소는 사이다 행보에 대한 기대를 폭발시켰다.

'연모'는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