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빨강 구두' 방송 캡처
사진=KBS2 '빨강 구두' 방송 캡처


'빨강 구두' 소이현의 양모가 무릎을 꿇고 소이현에게 읍소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빨강 구두'에서 김젬마(소이현 분)가 윤현석(신정윤 분)과의 결혼 계획을 강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권혜빈(정유민 분)은 윤현석의 집에 찾아가 막무가내로 굴었다. 권혜빈은 윤현석에게 "김젬마가 먼저 사랑한다고 한 적 있냐. 걔는 오빠를 사랑한 적 없다. 민낯ㄴ 복수심만 가진 애다. 그러니 착각하지 말고 꿈 깨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윤현석은 권혜빈의 말을 무시했다.

윤현석은 김젬마에게 전화해 "사랑하냐"고 물었다. 그는 '거짓말이라도 좋으니 제발 대달해달라'고 바랐지만 김젬마는 대답하지 않았다. 김젬마는 청첩장이 나왔다는 소식에도 시큰둥했다. 최숙자(반효정 분)는 청첩장을 보고 "누구 마음대로"라며 찢어버렸다. 그는 분노해 윤현석의 뺨을 때리며 나가라고 소리쳤다.

윤현석은 김젬마에게 향했다. 김젬마는 윤현석을 집에서 재워줬다. 다음날 김젬마는 윤현석에게 "집으로 돌아가라"고 했고 윤현석은 "모닝키스 해주면 말을 듣겠다"고 했다. 이때 소옥경(경인선 분)이 등장했다. 소옥경은 윤현석과 김젬마의 결혼을 반대했다. 그는 윤현석에게 "어머니라고 부르지 마라"며 "어떻게 형수될 여자와 결혼하겠다고 하냐"고 다그쳤다.

소옥경은 윤기석(박윤재 분)을 찾아가 김젬마를 말려달라고 간석했다. 하지만 윤기석은 "김젬마를 만류할 수 없다"고 했다. 또한 과거 돈을 받고 권혁상(선우재덕 분), 민희경(최명길 분)의 잘못을 덮어진 소옥경을 질책했다.

집으로 돌아온 소옥경은 폭주하는 김젬마의 앞에 무릎을 꿇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