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모'(사진=방송 화면 캡처)
'연모'(사진=방송 화면 캡처)


'연모' 로운이 첫사랑 담이에게 필사해줬던 책의 출처를 박은빈에게 물었다.

26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연모'에서는 정지운(로운 분)이 이휘(박은빈 분)에게 궁녀 담이(박은빈 분)의 행방을 묻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정지운은 이휘의 서재에서 우연히 자신의 첫사랑 궁녀에게 필사해줬던 책을 발견하며 놀랐다. 정지운은 "저하 이 책이 왜 여기 있는 것입니까?"라고 물었고 당황한 이휘는 "찾으라는 책은 찾지 않고, 엉뚱한 책을 들고 왜 여기에 있냐니, 내 책이니 당연히 내가 가지고 있는 거 아니냐"라며 애써 태연한 척했다.

이에 정지운은 "이 책은 제가 좋아했던 소녀에게 직접 필사해준 책이다"라고 담이를 떠올렸고 이휘는 "도통 무슨 말을 하는 지 알 수가 없군요"라며 그를 밀어냈다. 그러나 정지운은 "진정 담이라는 궁녀를 기억하지 못하십니까. 저하께서 세손이던 시절 저에게 그 아이가 남긴 선물까지 직접 전해주지 않으셨습니까"라고 물었다.

그러자 이휘는 "대궐에 흔해빠진 게 궁녀다. 그리 오래 전 일을 어찌 다 기억하겠냐"고 하자, 그는 "저는 기억하지 않았냐. 길 위에서 처음 뵈었을 때 저하께서 분명 저를 기억하고 있으셨다"라고 말했지만 이휘는 자리를 떴다.



류정민 텐아시아 기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