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승원, 변호사 캐릭터 빙의
버거운 일상의 괴로움 표현
머리부터 발끝까지 투혼 발휘
'어느날' 차승원 캐릭터 포스터/ 사진=쿠팡플레이 제공
'어느날' 차승원 캐릭터 포스터/ 사진=쿠팡플레이 제공


배우 차승원이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을 통해 폭발적인 마력이 돋보이는 캐릭터를 예고했다.

오는 11월 27일 첫 공개될 ‘어느 날’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김수현 분)와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삼류 변호사 신중한(차승원 분)의 치열한 생존을 그린 8부작 하드코어 범죄 드라마다. 대한민국 톱배우 김수현, 차승원과 ‘펀치’, ‘귓속말’ ‘열혈사제’ 등으로 장르 불문한 연출력을 선보인 이명우 감독이 의기투합해 2021년 대미를 장식할 묵직한 명작으로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어느 날’의 차승원이 진실을 묻어둔 삼류 변호사 신중한으로 변신한 캐릭터 포스터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빛바랜 양복과 헝클어진 넥타이, 그리고 질끈 묶은 머리의 신중한이 고개를 숙인 채 지친 일상을 내비치는 상황. 여기에 여기저기 나타난 아토피의 흔적이 생활 속 버석거림을 극대화하며 안타까움을 더한다. 특히 한 번도 빛난 적 없던 대한민국 변호사 신중한의 단편을 보여준 차승원의 캐릭터 포스터는 ‘신중한’ 세 글자를 뇌리에 박히게 할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고 있다.

무엇보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신중한에 빙의한 차승원은 배우 인생 최초 민낯 투혼에 돌입하며 버거운 일상의 괴로움을 표현할 예정이다. 망가짐을 두려워하지 않는 생활 연기와 극의 분위기를 쥐락펴락할 카리스마를 선사하며 광활한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하는 것. 과연 잡범을 주로 상대하던 삼류 변호사 신중한이 김현수 사건으로 어떠한 변화를 겪게 될지, 신중한을 통해 확인하게 될 차승원의 내면 연기에 벌써부터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은 “차승원은 캐릭터의 다양성을 돋보이게 하는 입체적인 열연의 소유자”라며 “‘어느 날’을 통해 국보급 배우 차승원의 과감한 변신과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어느 날’은 오는 11월 27일에 첫 공개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