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런닝맨', tvN '집콘LIVE'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런닝맨', tvN '집콘LIVE' 방송 화면 캡처


방송인 하하가 일요일의 남자로 활약했다.

하하는 지난 24일 방송된 SBS '런닝맨'과 tvN '집콘LIVE'에 잇달아 출연했다.

먼저 하하는 '런닝맨'에서 한순간의 선택이 중요한 예측불허 '황금비율 레이스'를 펼쳤다.

이날 게스트로 MC민지(정준하)가 등장했고, 김종국은 "이 형은 일요일 것도 열심히 한다. 하하랑은 다르다"고 하하의 근태를 지적했다. 다른 멤버들 또한 "하하 옷 되게 성의 없다", "그래 분장 좀 하고 와"라며 하하 몰이에 합세했다.

슬리퍼를 못 신은 사람이 탈락하는 '발 달린 슬리퍼' 게임을 앞두고 김종국은 "하하 게임할 때 되게 몸 사리고 할 거다. '놀면 뭐하니?' 때 열심히 하려고"라며 또다시 하하를 자극했다. 이에 하하는 ITZY(있지) 예지, 우주소녀 루다, 비비(BIBI) 등 여자 아이돌 사이에서도 전력투구했고, 결국 게임에서 승리하며 일요일의 열정을 증명했다.

김종국과의 악연은 계속됐다. 두 사람은 '밀가루 청기백기' 게임에서 일대일로 맞붙었다. 복싱 경험이 있다며 기세등등하던 하하는 결국 김종국의 펀치 한 방에 나가떨어져 웃음을 안겼다.

'집콘LIVE'에서 하하는 윤종신의 홈메이드 콘서트에 초대돼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했다.

공연장으로 세팅된 마당에서 하하는 "공간적 의미의 집이 아닌 지금 앉은 공연석이 진짜 형의 집 같다. 너무 멋있다"며 동경을 표했다. 윤종신이 "하하도 노래 한 곡 해라"라고 하자 "나는 분위기 메이커로 온 거다"라고 예능인의 면모를 앞세웠다.

윤종신을 시작으로 하림, 이무진 등의 공연이 펼쳐졌고, 하하는 뮤지션들을 향한 찬사와 더불어 최고의 리액션을 선보여 분위기를 더욱 무르익게 만들었다.

하하는 출연진의 속 깊은 인터뷰를 이끌어낼 뿐만 아니라 특유의 친화력으로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며 낯선 만남을 유쾌하게 만들었다.

하하는 '런닝맨', '놀면 뭐하니?'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과 유튜브 채널 하하PD '바텀듀오' 등 다채로운 디지털 콘텐츠를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