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지현우와 이세희의 로맨스가 서막을 알렸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이영국(지현우 분)의 부탁으로 집으로 다시 돌아온 박단단(이세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단단은 이영국네 가정교사를 그만두고 고깃집에서 일을 시작했다. 이영국은 박단단을 찾아가 "우리 집에서 다시 일해달라. 우리 애들 옆에 있어달라"고 말했다. 박단단은 "회장님이랑 아이들한테 너무 부끄럽고 죄송하다"며 거절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이때 이세종(서우진 분)이 전화를 걸었고 이영국은 박단단에게 전화를 넘겨줬다. 이세종은 울면서 "선생님 왜 약속 안 지켜요? 내 옆에 오래오래 있을 거라고 약속했잖아요. 나 선생님 올 때까지 기다릴 거예요. 밥도 안 먹고 기다릴 거예요"라고 했다.

이세종의 눈물에 울컥한 박단단은 이영국과 함께 집으로 돌아갔다. 이세종은 돌아온 박단단을 보고 반가워 조사라(박하나 분)의 손을 뿌리치고 박단단에게 달려가 안겼다. 이세종의 친모이기도 한 조사라는 그 모습을 보고 질투에 사로잡혔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이후 이영국 가족들은 이세찬(유준서 분)의 생일을 맞아 별장으로 놀러갔다. 조사라는 이영국과의 로맨스를 꿈꿨지만 이기자가 맹장 수술을 받게 돼 병원으로 향했다.

박단단은 이세찬의 생일을 축하하고 아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늦은 밤 박단단은 이세종의 장난으로 낚시터에 휴대폰을 떨어뜨렸다는 걸 뒤늦게 떠올렸다.

박단단은 이세찬과 이세종에게 말한 뒤 혼자 낚시터로 발걸음을 옮겼다. 이영국은 박단단이 휴대폰을 찾으러 가서 오지 않는다는 말을 듣고 걱정스러운 마음에 그를 찾아나섰다.

박단단은 길을 잃어버렸고 설상가상 손전등 배터리까지 나가 겁에 질린 상태였다. 박단단은 울면서 길을 헤맸고, 박단단의 비명소리를 들은 이영국은 박단단을 찾아냈다. 박단단은 이영국을 보자마자 "회장님"이라 외치며 품에 안겼다. 이영국은 박단단의 행동에 놀랐다가 이내 그를 다독였다.

예고편에서는 이영국이 박단단에게 "무슨 일 생기면 어쩔 뻔 했냐. 업혀라"라며 박단단을 업었다. 이영국에게 업힌 박단단은 "가슴이 왜 뛰지?"라며 이영국에게 설렌 모습을 드러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