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네임' 안보현./사진제공=넷플릭스
'마이 네임' 안보현./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안보현이 한소희와의 베드신에 대해 말했다.

25일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에 출연한 안보현과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담은 작품.

극 중 안보현은 강단 있는 원칙주의자이자 마약수사대 에이스 형사 필도 역을 맡았다.

이날 '마이 네임'이 TV쇼 부문 스트리밍 세계 3위까지 오른 소감을 묻자 안보현은 "감개무량하다. '오징어게임'의 큰 힘을 받아 3위까지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그는 "'이태원 클라쓰'에서 범죄를 일으키는 악역을 맡았기 때문에 형사 역할이 안 어울릴거라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생각보다 형사처럼 나와서 좋았다는 반응이 기억에 남는다"고 덧붙였다.

같이 호흡을 맞춘 한소희에 대해서는 "TV에서만 보다가 액션 스쿨에서 처음 만났다. 땀 흘리는 모습을 보며 인사하고 만나자마자 액션 연습을 했는데 열정이 넘친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특히 한소희 씨와는 서로 싸우는 것보다 한 팀이 돼서 상대방을 제압하는 액션 장면이 많다보니 시간이 갈수록 더 잘 맞아가는 게 느껴져 좋았다. 한소희 씨가 훨씬 액션이 훨씬 많아서 힘들수도 있는데, 내색하지 않고 잘 소화해내는 걸 보고 나 역시 에너지를 얻었다"고 말했다.

극중 한소희와의 베드신이 꼭 필요했는지에 대한 호불호가 갈리는 상황. 이러한 반응에 안보현은 "베드신에 의견이 나뉘는걸 보고 시청자들이 이 작품을 다양한 시각으로 본다는 걸 느꼈다. 필도와 지우가 같은 아픔이 있다보니 두 사람이 서로에게 위로가 되는 장면이 있었으면 했고, 그런 두 사람의 감정을 보여주는 장면이 베드신이라 생각했다. 또한 지우가 필도로 인해 조금씩 변해가는 과정을 보여줬기 때문에 필도가 죽임을 당했을 때 그게 자극제가 되어 복수를 하러 가지 않았을까. 그런 부분에서 애정신이 필요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독님이랑 작가님, 한소희 씨와 촬영 전부터 많이 상의를 했기 때문에 부담감 보단 필도로서 감정 이입하기 좋았던 거 같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