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네임' 안보현./사진제공=넷플릭스
'마이네임' 안보현./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안보현이 액션물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25일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에 출연한 안보현과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담은 작품.

극 중 안보현은 강단 있는 원칙주의자이자 마약수사대 에이스 형사 필도 역을 맡았다.

안보현은 "형사로 살아본 적도 없고, 주변에 마약 수사대 일을 하는 사람도 없어서 그런 부분들을 어떻게 표현할까 고민을 많이 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뉴스 등을 많이 봤고. 기사도 찾아 봤다. 실제로 형사들이 어떻게 싸우는지 볼 수는 없으니까 그런 부분들은 액션 누아르 영화들을 찾아보면서 참고했다"고 밝혔다.

필도와 실제 성격이 비슷하다는 안보현. 그는 "필도가 불의를 보면 못 참는 성격인데, 나도 그런 부분이 비슷했던 것 같다. 감독님도 나에게 이미 필도 같으니까 연기하려고 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표현하면 좋을 것 같다고 해줬다. 작품을 할 때마다 캐릭터와의 공감대를 찾고, 교집합 되는 부분을 찾으려고 하는데 필도는 지금까지 맡았던 캐릭터 중 가장 비슷했다"고 말했다.

필도에게 공감한 부분은 무엇일까. 안보현은 "나 역시 중학교 2학년 때부터 혼자 살았고, 필도처럼 여동생이 한 명 있다. 아픈것도 혼자 이겨내고 슬픈일이나 기쁜 일 모두 가족한테 공유하지 않으면서 굳건하게 혼자 살아온 부분들이 필도와 겹쳐졌다. 이 친구도 전사가 있다면 나와 비슷하지 않을까"라며 "필도의 목표가 동생을 죽인 마약사범들을 다 잡겠다는 것인데, 만약 내 여동생에게 일어난 일이라고 생각하면 나 역시 화가 머리 끝까지 차있을 것 같다. 그런 공감대를 만들어나가다 보니 필도의 감정선에 이입하기 쉬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안보현은 중학교 시절부터 복싱 선수로 활동하며 아마추어 대회에서 금메달까지 딴 경력이 있는 만큼, 액션물에 대한 욕심도 많았다고. 그는 "꼭 한 번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였는데, 실제로 촬영해 보니 복싱과는 많이 다르더라"며 "상대방과 합을 맞추는 거라 부상 없이 조심하게 임하는 게 중요했다. 2개월 넘게 액션 스쿨을 다니며 연습했고, 배우들과 많이 호흡을 맞춰서 결과물이 잘 나온 것 같다. 고생이 헛되지 않아서 기뻤다"고 말헀다.

액션 연기를 하며 스스로 뿌듯했던 순간을 묻자 안보현은 "반사 신경이 중요한 운동 을 했어서 그런지 피치 못할 사고가 생긴다거나 위험한 장면을 연기할 때 잘 피하고 방지했던 것 같다. 과거 운동 경험이 있어서 좋은 연기 합으로 나타나지 않았나 싶다"며 쑥쓰러워 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