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 피습 당했다
환영 속 자기 모습
위기의 순간, 전지현 왔다
'지리산' / 사진 = tvN 영상 캡처
'지리산' / 사진 = tvN 영상 캡처


'지리산' 주지훈이 피습 당했다.

24일 밤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 2회에는 레인저 강현조(주지훈 분)가 사고가 난 모습이 그려졌다.

과거 강현조가 사고가 나기 전, 등산을 했고 그 곳에서 누군가 사고가 난 환영을 보고 괴로워했다. 환영을 바탕으로 서이강에게 정보를 얻어 해당 위치로 향했다.

그 곳에는 누군가가 있었고, 강현조를 보자 "당신 뭐야? 왜 내 뒤를 쫓는 거야"라고 말했다. 의문의 남성(김민호 분)은 1년 전 실종된 아버지의 유골을 찾고 있다고 전했다.

강현조는 서이강(전지현 분)에게 자신이 본 환영과 의문의 남성에 대해 이야기를 했지만 서이강은 믿지 않았다. 해당 남성은 아버지의 유골을 찾는다고 했었지만 조난자에게는 아들이 없었다. 그 남성은 사기 혐의로 공개 수배에 오른 김기창이었다.

강현조는 김기창의 말을 믿고 아버지의 유골을 함께 찾아나섰다. 강현조는 김기창이 실제 아들이 아니라는 것을 추측했고, 김기창은 강현조에게 공격을 가해 칼에 맞았다.

한편, 서이강이 강현조를 찾아왔고 그를 구해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