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시점이 어렵다"
생각보다 이른 시점
박종복 "밤 소비 줄여라"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이승기가 희망 은퇴 나이로 59세를 언급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부동산 신의 손 박종복이 출연했다.

박종복은 각 멤버들에게 소비 유형, 자산관리 파악하기 테스트를 진행했다. 이승기는 "희망하는 은퇴시점이 어렵다", "한달 소비패턴? 이걸 뭐라고 해야하지"라고 어려워했다.

이어 이승기는 "희망 은퇴 나이는 59세다. 뭐든지 내가 조금 더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생각했을 때 에너지가 많이 바닥 나 있더라. 내 생각보다 조금 이른 시점에서 쉰다고 생각하는게 건강에도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이승기는 "돈을 쓰는데 품위 유지비가 있다. 코로나 전에 술 한 잔하고 나면 기분이 좋지 않나. 안전 귀가를 시켜야 하니까 친구들을 위해서 대리비를 내준다. 또 내 앞에서는 친구들이 대리가 잘 안 잡힌다. 웬만해서는 돈을 내드리고 제일 많이 돈 쓰는 게 음식, 주류다. 지인들과 식사를 하면서 지출을 한다"라고 밝혔다.

박종복은 "대부분 소비패턴은 핑계가 그거다. 정말 안 좋은 거다"라며 "그리고 소비는 밤 소비를 줄이지 못하면 자본금 모으기가 정말 힘들다. 밤 소비가 큰 금액이 나간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승기는 "그건 생각 못 했다. 그런데 인터넷 쇼핑도 밤에 많이 한다"라고 공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